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방역조치, 18일부터 무엇이 달라지나?

오후 9시까지 카페 매장 취식 허용…‘5인 이상 모임 금지’는 유지

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18일부터 수도권 내 헬스장, 당구장 등 실내체육시설과 노래연습장, 실내스탠딩공연장 등 다중이용시설의 운영이 재개된다.(사진=조선DB)

내일(18일)부터 새로운 방역조치가 시행된다. 카페에서의 취식이 오후 9시까지 허용된다. 수도권의 실내체육시설과 노래연습장 등도 이용 가능하다. 단 이용 인원은 시설 면적 8㎡(약 2.4평)당 1명으로 제한된다. 한편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와 식당 영업시간 제한 조치는 그대로다. 오는 1월 31일까지 유지된다. 

 

17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5단계, 비수도권 2단계)가 현행으로 유지된다. 다만 일부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조치는 완화될 예정이다. 


그동안 포장·배달 영업만이 허용됐던 카페는 식당처럼 오후 9시까지 매장에서 취식할 수 있다. 다만 머무는 시간은 제한된다. 2명 이상이 커피·음료·간단한 디저트류만 주문한 경우에는 1시간 이내로 머물러야 한다. 시설 허가·신고면적이 50㎡(약 15.2평) 이상인 카페와 식당은 테이블 또는 좌석 한 칸을 띄어 매장 좌석의 50%만 활용해야 한다. 


식당은 기존과 변함이 없다.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 포장·배달만 가능하다. 당초 식당의 영업제한 시간을 오후 10시로 1시간 늦추는 방안도 논의됐지만, 방역 당국은 현행 지침을 유지하기로 했다.


식당‧카페에서 음식을 섭취하지 않을 때는 마스크 착용이 의무다. 위반할 경우 1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 


수도권에서는 헬스장, 당구장 등 실내체육시설과 노래연습장, 실내스탠딩공연장 등 다중이용시설의 운영도 재개된다. 다만 오후 9시 이후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는 닫아야 한다. 동시간대 이용 인원은 원칙적으로 8㎡(약 2.4평)당 1명이다. 학원에 대해서도 기존 ‘동시간대 교습 인원 9명 제한’ 대신 이와 동일한 기준이 적용된다.


한편 줌바·스피닝·에어로빅 등 격렬한 그룹운동(GX)은 집합금지가 유지된다. 샤워실 이용도 수영종목을 제외하면 계속 금지다. 노래방의 경우, 운영은 가능하지만 손님이 이용한 룸은 소독 후 30분 이후에 재사용할 수 있다. 8㎡당 1명의 이용 인원을 준수하기 어려운 코인노래방 등은 룸별 1명씩만 이용해야 한다.


또한 생일파티, 동아리 모임 등 개인의 모임·파티 장소로 활용되는 파티룸에 대한 집합금지 조치도 유지된다. 게스트하우스 파티 등 숙박시설에서 주관하는 행사·파티도 마찬가지다. 수도권에서의 결혼식·장례식·기념식 등은 지금처럼 50인 미만, 비수도권에서는 100명 미만으로 인원이 제한된다.


종교활동도 참여 인원을 제한하면 진행할 수 있다. 수도권의 경우 좌석의 10%, 비수도권은 좌석의 20%까지로 제한된다. 참석자들은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 기본적인 방역 수칙은 준수해야 한다. 정규 종교활동에는 일정한 시간과 장소에서 종교인이나 종교 단체가 주관하는 주일·수요·새벽 예배, 주일·새벽 미사, 초하루법회 등이 포함된다. 정규 종교활동을 제외한 부흥회·성경공부 모임·구역예배·심방 등 각종 대면모임 활동이나 행사, 숙박, 음식 제공, 단체식사 등은 모두 금지다.


글=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1.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지현 ‘포켓 저널리즘’

talktom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