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흑석동 등 공공재개발 8곳 선정... 4700여가구 공급 예정

흑석, 양평, 봉천동 등 역세권, 선정 구역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될 듯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자료=국토교통부

 

공공재개발 사업 후보자로 8곳이 선정됐다. 정부는 오는 3월 말 추가로 사업지를 선정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와 서울특별시는 15일 수도권 주택공급방안에 따라 도입한 공공재개발사업의 첫 시범사업 후보지 8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한 곳은 동작구 흑석2, 영등포구 양평13·양평14, 동대문구 용두1-6·신설1, 관악구 봉천13, 종로구 신문로2-12, 강북구 강북5 등 8곳이다..

후보지 8곳 모두 역세권에 위치한 기존 정비구역이다. 정부는 "사업성 부족, 주민 간 갈등 등으로 정비구역 지정 이후 사업이 평균 10년 이상 정체됐지만, 공공재개발을 통해 사업추진을 저해하는 장애요인을 해소하면 역세권에 실수요자가 원하는 양질의 주택을 공급할 수 있는 잠재력이 큰 곳들:이라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8곳 후보지의 공공재개발을 통해 약 4700가구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공공재개발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서울주택도시공사(SH) 가 장기 정체된 재개발사업에 참여해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주택공급을 촉진하는 사업이다. 국토부는 8곳을 대상으로 주민 동의를 거쳐 LH, SH를 공공시행자로 지정하고, 서울시는 이르면 연말까지 이들 후보지를 '공공재개발 정비구역'으로 최종 확정해 사업을 본격화할 예정이다.

한편 국토부와 서울시는 공공재개발사업에 투기자금이 유입되지 않도록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정비구역을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해 투기적인 거래가 성행하거나 지가가 급격히 상승하는 것을 방지한다는 계획이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1.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