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임종석 발언 논란... 최재형 감사원장 향해 "집지키라 했더니 안방을 차지하려 든다"

네티즌 "감사원장이 집지키는 개인가"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임종석(사진)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최재형 감사원장을 '집지키는 개'에 비유해 논란이 되고 있다.

.

임 전 실장은 지난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감사원의 탈원전 감사 착수와 관련, "윤석열 검찰총장에 이어 최재형 감사원장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며 비판했다.

 

그러자 임 전 실장이 오히려 '도를 넘어선' 발언을 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임 전 실장은 페이스북 글에서 최재형 감사원장을 향해  "집을 잘 지키라고 했더니 아예 안방을 차지하려 들고 주인의식을 가지고 일하라 했더니 주인행세를 한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포털뉴스 댓글란과 온라인커뮤니티 등에서 네티즌들은 "감사원장을 집지키는 개로 보는 것인가"라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임 전 실장은 "지금 최 원장은 명백히 정치를 하고 있다"며 "정보에 대한 편취와 에너지 정책에 대한 무지, 그리고 감사원 권한에 대한 남용을 무기 삼아 용감하게 정치의 한가운데로 뛰어들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광훈, 윤석열, 그리고 이제는 최재형에게서 같은 냄새가 난다"며 "차라리 전광훈처럼 광화문 태극기 집회에 참여하는 게 솔직한 태도가 아닐까"라고 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1.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