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IMF외환위기 이후 고용상태 최악... 취업자 수 감소폭 1998년 이후 최대

작년 실업자 110만여명, 2000년 이후 최대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외환위기 IMF사태 이후 고용상황이 최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고용시장에 충격이 더해지면서 취업자 수 감소 폭이 1998년 이래 22년만에 가장 컸다. 취업자 수는 11년만에 줄어들었다.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취업자는 2690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21만8000천명 감소했다. 1998년(-127만6000명) 이래 22년 만에 최대 감소 폭이다.

 

취업자 수가 줄어든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8만7000명) 이후 11년 만이다. 취업자 수 감소는 1998년과 2009년 이외 오일쇼크가 덮친 1984년(-7만6000명), 카드 대란이 벌어진 2003년(-1만명) 등 모두 4차례 있었다. 


지난해 취업자는 60세 이상(37만5000명)을 제외하고 모든 연령대에서 감소했다. 30대(-16만5000명)와 40대(-15만8000명)에서 감소 폭이 컸고, 20대(-14만6000명)와 50대(-8만8000명)도 타격을 입었다.

산업별로는 도·소매업이 16만명 줄고 숙박·음식점업이 15만9000명 줄었으며, 교육서비스업이8만6000명 줄어드는 등 서비스업이 직격탄을 맞았다. 


실업률과 고용률, 비경제활동인구 등 취업자 외 각종 지표도 나빠졌다.  작년 실업자는 전년보다 4만5천명 늘어난 110만8000명이었다. 통계 기준을 바꾼 이래 연도별 비교가 가능한 2000년 이후로는 가장 많다.

실업률은 4.0%로 0.2%포인트 올랐다. 2001년(4.0%) 이후 최고치다. 고용률은 0.8%포인트 하락한 60.1%로 2013년(59.8%) 이후 가장 낮았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1.01.1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