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지지율 안 오르는데, 계속되는 '자충수'에 흔들거리는 이낙연

당내 반발에 "감찰, 수사 결과 봐야"로 입장 바꿔....野 “왜 꽁무니 빼나?”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국정조사’ 카드를 꺼내 들었다가 난감한 상황에 직면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를 발표한 다음 날인 25일, 이 대표는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법무부가 밝힌 윤 총장의 혐의는 충격적”이라며 “가장 충격적인 건 판사 사찰”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법무부의 규명과 병행해 국회 국정조사를 추진하는 방안을 당에서 검토해달라”고 지시했다.

이낙연 대표의 주문 이후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는 “윤석열에게 무슨 판을 깔아주려는 것이냐?”며 이에 반발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특히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여당 의원들이 오히려 ‘이낙연발 국정조사’에 제동을 거는 듯한 발언을 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개인적으로 국정조사로 나가는 부분에 있어서는 조금 신중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소위 ‘야권 대선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검찰총장의 최근 지지율 폭등의 직접적인 계기는 ‘대검찰청 국정감사’였다. 당시 국정감사장에서 윤 총장은 “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 “중상모략은 제가 쓸 수 있는 가장 점잖은 단어” “선택적 의심 아닌가?” “사회와 국민 위해 봉사 방법 고민할 것”이라고 발언해 화제의 중심에 섰다. 여당 의원들의 협공에 맞서 정제된 듯하면서도 강경한 어조로 ‘할 말은 하는’ 윤 총장에게 ‘반문(反文) 민심’은 환호했다. 사실상 ‘윤석열의 원맨쇼’였다는 평가가 나올 정도였다. 

이런 상황에서 ‘윤석열 국정조사’가 진행된다면, 모든 세간의 이목은 ‘윤석열’에게 쏠릴 수밖에 없다. 그 과정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그 ‘상부’인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여론은 악화되고, ‘윤석열 동정 여론’은 고조될 가능성이 있다. 이런 이유로 정치권에서는 이낙연 대표가 ‘자충수’를 뒀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이런 우려를 의식한 듯 이낙연 대표는 27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법무부 감찰과 검찰의 수사 결과를 지켜보고 그 결과를 토대로 국회는 국회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한발 물러섰다. 기존 ‘국정조사’에서 ‘검찰 수사’로 방향을 돌린 셈이지만, 야당은 이미 이 대표가 던진 ‘국정조사’ 제안에 화답하고 있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무소속 등 국회의원 110명은 같은 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명령 등으로 인한 법치 문란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공동발의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당 대표가 강하게 국정조사를 검토하라고 했는데 당에서 거부하면 대표의 레임덕이 온 것이냐”라고 비꼬았다.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은 이낙연 대표를 향해서 “집권 여당 대표가 헛소리한 것인가. 여당 대표가 먼저 제안한 국정조사를 이제 와서 왜 꽁무니 빼고 도망하나”라고 따져 물었다. 

김기현 의원은 또 “이낙연 대표가 쏘아 올린 윤석열 총장 국정조사 카드는 오히려 여당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사안 아닌가”라며 “이번 정기국회에서 여야 합의로 조속한 국정조사가 이루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 오랜만에 여야 지도부의 생각이 일치하니 이번엔 제대로 한번 협치해 보자”고 제안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1.2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