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금천구 거주 장애인ž독거노인에 ‘따뜻한 겨울나기 키트’ 전달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의장 직무대행 김지섭)는 서울시 금천구에 거주하는 장애인과 독거노인을 위한 ‘따뜻한 겨울나기 키트’를 제작했다.  이번 봉사활동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메르세데스-벤츠와 함께, 함께 더 건강하게’ 캠페인의 일환으로, 메르세데스-벤츠 파이낸셜 서비스 코리아 및 메르세데스-벤츠 모빌리티 코리아 임직원 봉사자들은 취약계층에게 따뜻한 온정을 전달하기 위해 한 자리에 모였다.

 이 자리엔 힐케 얀센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 부의장 및 메르세데스-벤츠 파이낸셜 서비스 코리아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30여명의 임직원 봉사자들은 서울시 중구 서울스퀘어빌딩에 위치한 메르세데스-벤츠 파이낸셜 서비스 코리아 본사 회의실에서 ‘따뜻한 겨울나기 키트’ 150세트를 제작했다.

 

‘따뜻한 겨울나기 키트’는 추운 겨울을 보다 따뜻하게 보낼 수 있도록 장갑과 목도리, 메시지 카드로 구성됐다. 임직원 봉사자들은 150개의 장갑과 목도리 하나 하나에 스텐실 기법으로 로고를 직접 새기고, 메시지 카드도 손수 작성해 정성을 더했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포장된 키트 150세트는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을 통해 비대면 기부형식으로 금천장애인복지관 이용 장애인과 독거노인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힐케 얀센 부의장은"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되면서 지역사회 공동체가 장기간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 어느 때보다 나눔과 상생의 중요함을 느낀다”며, “오늘, 메르세데스-벤츠 파이낸셜 코리아와 메르세데스-벤츠 모빌리티 코리아 임직원이 지역 사회 나눔과 공동 번영을 실천하기 위해 함께 모였다. 임직원들의 정성이 담긴 ‘따뜻한 겨울나기 키트’가 추운 겨울 내내 사회 취약계층의 손과 마음을 따뜻하게 녹여 주길 바란다. 앞으로도 더 나은 세상을 함께 만들어 나가는 의미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기획해, 지역사회를 위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봉사활동은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 이전인 지난 18일 실시됐다.  


 메르세데스-벤츠 파이낸셜 코리아와 메르세데스-벤츠 모빌리티 코리아는 금천장애인종합복지관과 2년 째 연을 맺고 있다. 지난해 10월에는 금천구 독산동 장애인 가정을 위한 주거환경 개선 봉사활동을 실시한 바 있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코로나 19 극복을 위해 올해 3월부터 5월까지 판매된 차량 1대당 10만원씩 적립해 총 18억원의 기부금을 조성했다. 해당 기부금은 국내 취약계층 아동 및 청소년 가정과 의료진뿐만 아니라 노년층, 소상공인, 의료기관 등 다양한 지역사회 구성원들을 지원하는 데 사용된다.

 

입력 : 2020.11.2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하주희 ‘블루칩’

everhop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