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11월 둘째 주는 조지훈을 기억하는 '지훈 주간'

고려대, 조지훈 선생 탄생 100주년 맞아 '지훈주간' 선포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고려대는 11월 둘째 주를 '지훈 주간'으로 선포한다. 조지훈(1920~1968) 선생 탄생 100주년을 기리기 위해서다.

 

조지훈 선생은 생전 지사이자 문사로 존경받았다. 고려대 교수로 재직하면서, 고려대학교 교가와 호상, 4·18기념비 비문을 지었다. 그가 작사한 교가는 지금도 고려대 학생들에게 널리 불리고 있다.


이번 행사는 선생이 재직했던 고려대 문과대학, 국어국문학과, 민족문화연구원(제1대 민족문화연구소장 역임), 사후 유품과 도서를 기증받은 박물관, 도서관, 의료원이 함께 주최한다. 선생의 전인적 풍모를 조명하고 이를 통해 고대 학생들 뿐 아니라 시민들도 우리 시대의 정신과 과제를  성찰할 수 있는 시간으로 기획했다. 


‘지훈 주간’이 시작되는 11월 9일(월)에는 ‘조지훈 열람실’ 개소식과 고려대 박물관 특별전시회 ‘빛을 찾아가는 길, 나빌네라 지훈의 100년’ 개막식이 열린다.


고려대 도서관은 조지훈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며 선생의 기증 자료 1,200책과 저술 자료 10종을 집적하고 관련 시집을 전시하는 ‘조지훈 열람실’을 꾸렸다. 조지훈의 문학을 감상하고 자유롭게 학습할 수 있는 도서관 속의 작은 도서관이다. ‘조지훈 열람실’은 지훈 주간이 끝난 후에도 운영된다. 개소식은 오전 10시 40분 고려대 중앙도서관 4층에서 열린다.


고려대 박물관은 유족으로부터 기증받은 조지훈 선생의 친필원고, 도서, 생활유물 등 유품을 통해 조지훈 선생의 생애 전반을 돌아보고 선생이 남긴 유산을 오늘에 되새기는 특별전을 진행한다.

특히, 이번 특별전에서는 조지훈 선생이 직접 육필로 쓰고 모아놓은 미발간 시집 「지훈시초」가 공개된다. 우리나라 시문학과 한국학 연구에 초석을 놓은 선생의 귀중한 자료를 직접 보고 이해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특별전은 고려대 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서 11월 9일부터 2021년 3월 20일까지 열린다.


11월 11일(수) 오후 2시 고려대 백주년기념삼성관 국제원격회의실에는 ‘조지훈 탄생 100주년 기념 강연 및 추모 좌담회’가 열린다. 조지훈 선생의 시 세계와 학문 세계에 대한 학부생들의 심층적 이해를 돕기 위해 추모시를 낭송하고 조지훈 선생에게 직접 배운 제자들을 초청하여 선생을 추모하는 좌담이 이어진다. 오후 5시부터는  「조지훈연구 2」 출판 기념식이 열린다. 1978년 조지훈 선생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출간된  「조지훈연구」의 연장선에서 그 이후 발표된 조지훈 문학 및 민족문화학에 대한 연구 논문들 중에서 우수한 성과를 모은 편서다.


11월 12일(목) 오후 3시 30분부터 고려대 문과대학 서관 202호에서는 ‘학생들과 함께 하는 100주년 기념 조지훈 시 낭송 축제’가 열린다. 조지훈 선생의 생애를 되짚어보며 주요 작품을 고려대 학생들의 시 낭송과 감상, 시인의 시에 곡을 붙인 노래 공연으로 진행하는 축제다. 생애와 작품 해설을 곁들여 조지훈 선생의 삶과 시의 이해를 돕는다.

 

11월 13일(금) 오후 1시부터 고려대 백주년기념삼성관 국제원격회의실에서는 ‘조지훈 탄생 100주년 기념 인문학 축제’라는 학술대회가 열린다. 학부생, 대학원생, 연구자들을 위한 인문학 축제이자 조지훈 문학 세계를 심층적으로 조명하고 탐색하기 위해 시, 시론, 지성사, 민족문화, 역사학 등 다섯 분야에서 다섯 연사의 발표 및 토론, 종합토론이 열릴 예정이다.


이밖에도 조지훈 탄생 100주년을 맞아 지난 10월에 영양군에서 열린 ‘기념포럼’과 11월 고려대에서 열리는 ‘기념 강연 및 추모 좌담회’, 11월 13일 고려대에서 열리는 ‘기념 인문학 축제’에서 발표된 발표문과 토론문들을 모아 유족 및 제자들의 추모 산문을 수록한 편서 <조지훈 탄생 100주년 기념 논문집>이 2021년 2월 출판될 예정이다.


또한 세계 시인 동상 공원을 조성 중인 우크라이나 키예프 식물원에는 탄생 100주년을 맞는 조지훈 동상이 들어설 예정이다. 2021년에 제막식이 열릴 예정이다.

 

입력 : 2020.11.0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하주희 ‘블루칩’

everhop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