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故 박지선 빈소에 문화예술인들 찾아 애도

이낙연 민주당 대표도 "고통없는 곳에서 편안하길"

개그우먼 박지선과 그의 모친 빈소가 2일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사진은 장례식장 모니터 모습. 사진=뉴시스

 

지난 2일 사망한 고(故) 개그우먼 박지선에 대한 애도가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3일 목동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빈소에는 유재석, 지석진, 조세호가 찾아와 고인을 애도했다. 전유성, 엄용수 등 희극계 대선배들도 빈소를 찾아 후배의 마지막 가는 길을 지켜봤다.

KBS 희극인들의 '친정'인 KBS 2TV <개그콘서트> 식구들인 김영철, 박성광, 김민경, 김원효, 정명훈 등 희극인들도 장례식장을 찾아 애통해했다.  고인과 가까웠던 희극인 안영미, 김신영, 정선희, 정경미 등은 이날 예정됐던 라디오 방송에 불참하기도 했다.

온라인 상에서는 희극인들뿐만 아니라 배우, 아이돌들도 박지선을 추모하는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가수 윤종신, 유재환, 밴드 잔나비의 최성훈, 이진혁, 채리나와 배우 이윤지 등이 온라인으로 박지선과 함꼐한 사진 또는 인연을 소개하며 추모했다.

 

애도는 각계각층으로도 이어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덕분에 우리들이 행복했다. 11월 3일, 오늘이 고인의 생일이라고 한다. 고통 없는 곳에서 부디 편안하기를 기원한다"고 썼다. 


박지선은 전날 서울 마포구 자택에서 모친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서 박지선의 모친이 작성한 것으로 유서성 메모가 나왔고, 경찰은 유족 의사를 존중해 부검을 하지 않기로 했다. 경찰은 사인에 대해 잠정적으로 '극단적 선택'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빈소는 서울 양천구 이대목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5일 오전 7시이며 장지는 벽제 승화원이다.

 

 

글=월간조선 뉴스룸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다.

----------------------------------------------------------------------

입력 : 2020.11.0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