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경찰, 개그우먼 박지선 사인 '극단적 선택'으로 결론

<조선일보>가 보도한 모친 유서 내용은?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개그우먼 박지선씨와 박씨의 모친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2일 박씨 자택이 있는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과학수사대 관계자들이 박씨의 자택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 2일 자택에서 모친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된 개그우먼 박지선(36)씨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박씨와 모친의 극단적 선택으로 결론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씨에 대한 부검을 실시하지 않기로 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3일 박씨와 박씨 모친의 사망과 관련해 “외부 침입의 흔적이 없고, 유서성 메모가 발견된 점 등으로 보아 타살 등 범죄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유족 의사를 존중해 부검은 실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신에는 사인을 추정할 단서가 남아있지 않아 사망 경위에 대해서는 계속 조사중이다. 

 

박씨는 지난 2일 오후 1시 44분께 서울 마포구 자택에서 모친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이 전화를 받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박씨 부친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집안에서 이미 숨진 박씨와 박씨 모친을 발견했다.

 

자택에서는 박씨 모친이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노트 1쪽 분량의 유서성 메모가 발견됐다. 3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메모에는 "딸(박씨)이 피부병때문에 힘들어했으며 최근 다른 질환을 치료하는 과정에서 피부병이 악화해 더 힘들어했다. 딸만 혼자 보낼 수 없다. 남편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내용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pjs.jpg

 

 

박씨는 과거 인터뷰에서 햇빛 알레르기를 앓고 있으며 피부가 민감해 화장이나 분장을 할 수 없다고 스스로 밝힌 바 있다.  박씨의 모친이 상경해 박씨와 함께 지내 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와 박씨 모친의 빈소는 서울 양천구 이화여대 목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박씨는 2007년 KBS 22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해 활발하게 활동해왔다. 데뷔 첫해 KBS 연예대상 코미디부문에서 신인상을 받았고 2008년 우수상, 2010년 최우수상을 받았다. 2012년에는 라디오DJ 자격으로 SBS 연예대상을 받았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등에 전화하면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다.
-----------------------------------------------------------------------------------------

 

입력 : 2020.11.0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