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문대통령, 윤석열이냐 추미애냐 양자택일하라"

"장희빈과 인현왕후를 한 지붕 아래 두는 것은 위선"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안철수(사진)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추미애냐 윤석열이냐 양자택일하라"고 요구했다. 

안 대표는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은 국정 운영에 있어 입장이 분명하고 논거가 정연해야 한다. 부처 간 혼선이 있으면 조기에 정리해 혼선을 줄이고 부처 본연의 임무에 충실하게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지금 당장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나 윤석열 검찰총장 중 양자택일해 정권의 정체성을 분명히 하라"고 밝혔다.

그는 "여당 의원들의 정치 공세가 문제의 본질이 아니라 진짜 문제는 대통령"이라며 "수사해야 할 권력형 비리는 산더미처럼 쌓여 있는데, 검찰에 족쇄를 채우는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갈등과 대결을 지켜만 보는 대통령의 국정 운영 태도는 잘못돼도 너무나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대통령이 두 사람 사이의 혼선과 갈등을 부추기고 있는 것 아니냐"며 "지도자는 혼선을 방치하면 안 된다. 겉으로 추 장관을 부추기고 옹호하며, 뒤로는 윤 총장을 어루만진다면 이것처럼 이율배반적인 행동은 없을 것이다. 국민을 어르고 뺨 칠 생각하지 말고, 살아있는 권력에도 엄정하라는 당부,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라는 메시지가 진정이라면 그에 걸맞은 행동을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안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위선과 욕심을 버리라. 장희빈과 인현왕후를 한 지붕 아래 두는 건 위선"이라고 비유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0.2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