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홍준표의 계속 되는 윤석열 비판의 '본심'은?

한자릿수 넘지 못하는 야권 주자들의 처참한 지지율...'새 인물' 뜨는 순간 '미래' 없어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야권의 차기 대선주자라고 자처하는 홍준표 무소속 국회의원이 이틀 연속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판했다.

홍준표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틀 전 있었던 대검찰청 국정감사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의 발언과 관련해서 “이례적으로 조국 사건 때 박상기 법무장관의 조국 선처 부탁을 폭로하면서 마치 검찰총장이 당시 법무장관의 상위에 있는 자리인양 과시하기도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비선 라인이 있는 양 문 대통령도 끌어들여 그 자리를 계속 지키겠다는 결의를 보였다”는 식으로 비판했다. 

홍준표 의원은 또 “역대 검찰총장 중 이렇게 정치적인 검찰총장은 전무했고, 아마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면서 “총장직에 미련 갖지 말고 사내답게 내던지고, 정치판으로 오라”고 ‘권유’했다. 이어서 “그 정도 정치력이면 여의도 판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는 대단한 정치력”이라고 비꼬기도 했다. 

홍준표 의원은 지난 23일에도 페이스북 글을 통해 “문 정권 출범 당시 당 대표로서 지난 탄핵 대선 승리의 1등 공신이었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박근혜 정권 무너뜨리는 정치 수사에 큰 공을 세우고 벼락출세한 사람(윤석열)이 지금 이전투구식으로 서로 물어뜯고 싸우고 있다”며 “서로 민낯을 드러내놓고 문 정권 탄생 공신들끼리 싸우는 모습은 참으로 가관”이라고 하면서 “우리를 그렇게 모질게 못살게 굴던 사람을 우파 대선 후보 운운하는 것도 아무런 배알도 없는 막장 코미디다. ‘적의 적은 동지’라는 모택동식 사고방식이 안타까울 따름”이라고 주장했다. 

또 홍준표 의원은 같은 날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상식에 어긋나는 어처구니없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두 번이나 수용하고도 대통령이 아직도 신임하고 있다는 것을 이유로 계속 총장을 하겠다는 것은 자가당착”이라며 “윤 총장은 사퇴하고 당당하게 정치판으로 오라”고 권유했다. 

이는 일견 윤석열 검찰총장의 국정감사장 발언에 대한 비판이란 명목으로 올린 글이라고 볼 수 있지만, 그 이면에는 야권의 차기 주자로 부상할 가능성이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사전견제라고 해석할 수 있다.  홍 의원을 비롯한 기존 야권 주자들의 지지율이 한자릿수를 벗어나지 못하는 까닭은 “새롭지 않다” “지겹다”는 점이다. 그들에게서 새로운 희망을 발견하기 어렵다는 민심이 여론조사 결과로 표출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 면에서 홍 의원을 비롯한 기성 정치인은 윤석열 총장에게 ‘참신함’ 면에서 밀릴 수밖에 없다. 

이런 가운데 윤석열 총장이 각종 발언으로 화제의 중심이 되고, 자의와 무관하게 야권의 차기 대권 주자로 부상하게 된다면 홍준표 의원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유승민 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원희룡 제주도지사 등이 이를 막기 어렵다. 

각종 권력형 비리 의혹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고 결과가 발표되는 과정에서 윤석열총장이 어떤 언행을 하느냐에 따라 야권 지지층은 요동칠 수 있다. 이와 달리 홍 의원을 비롯한 기성 정치인은 화제의 중심을 자기 쪽으로 가져 올 계기가 마땅치 않다. 지지율 반등도 요원하기만 하다. 오랜 기간 정체된 그들의 지지율이 이를 방증한다. 윤 총장과 같은 ‘새로운 인물’이 관심을 받게 되는 순간 이들의 ‘정치적 미래’는 사실상 끝나는 셈이다.     

이에 따라 홍준표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문 정권 탄생 공신’ ‘박근혜 정권 무너뜨린 정치적 수사’ 등 윤 총장의 ‘전력’을 언급하면서 그의 정치적 부상을 막으려고 했던 것이라고 풀이할 수 있지만, 이런 식의 '견제'가 '유효'할지는 '미지수'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0.2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