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오늘 상강(霜降) 반짝 추위... 서울 아침 체감온도 0도

추위 내일 아침 절정, 일요일에 풀릴 듯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서리가 내린다는 절기 '상강'을 하루 앞둔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시민들이 퇴근길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사진=뉴시스

 

서리가 내리는 절기 상강(霜降)인 23일 서울의 아침 체감온도가 0도까지 떨어지는 등 추위가 찾아왔다. 경기 북부와 영서 북부, 강원 산간지방에는 한파주의보가 발령됐다.

 

23일 기상청은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아침 기온은 5도 안팎으로 떨어지고 낮 기온은 15도 이하에 머무는 곳이 많겠다"며 "중부 내륙과 산지는 영하로 떨어지겠다"고 예보했다.

낮 기온도 크게 오르지 못해 추울 전망이며 특히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질 전망이다. 내륙을 중심으로 서리가 내리고 중부 내륙과 남부 산지에는 얼음이 어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주요 지역 아침 기온은 서울 4도, 인천 6도, 수원 5도, 춘천 1도, 강릉 7도, 청주 6도, 대전 6도, 전주 7도, 광주 9도, 대구 8도, 부산 9도, 제주 14도 등으로 전망된다.

낮 기온은 서울 13도, 인천 12도, 수원 14도, 춘천 14도, 강릉 16도, 청주 14도, 대전 15도, 전주 15도, 광주 15도, 대구 16도, 부산 18도, 제주 16도 등으로 관측된다.

이번 추위는 주말인 내일 아침 절정에 달하다가 일요일 낮부터 서서히 풀릴 것으로 보인다고 기상청은 예보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0.2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