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국가 무료 독감예방주사 맞은 이틀 후 사망한 고교생, 기저질환 없었다는데...

학부모들 "정부 무료백신 못믿겠다" 유료접종 또는 미접종 늘어날 듯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독감무료예방접종중인 서울의 한 의원에서 시민들이 독감 예방 접종을 하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근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맞고 이틀 뒤 숨진 10대 고등학생은 기저질환(만성질환, 지병)이 없었으며 알레르기성 비염 외에는 특별한 증상도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가 올해 한정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무료백신을 접종하기로 한 가운데 백신 유통문제가 벌어진 데 이어 이같은 사고가 일어나면서 정부의 관리감독이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학생이 맞은 백신은 상온유통된 폐기대상 제품은 아니었지만, 유통과정에 문제를 일으켰던 신성약품의 제품이었다. 

질병관리청은 19일 참고자료를 내고 "사망한 17세 고등학생은 접종 전후 알레르기 비염 외 특이한 기저질환(지병)이나 특별한 증상은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앞서 질병청에 따르면 인천 지역에 거주하는 이 고3 남학생은 지난 14일 낮 12시경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독감 백신을 무료로 접종했다. 백신은 정부가 의료기관에 제공한 국가조달물량으로 신성약품 컨소시엄 업체에서 배송한 제품이라고 질병청은 밝혔다.  

이 남학생은 접종 전후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다가 이틀 뒤인 16일 오전 숨졌다. 가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이 남성은 이미 숨진 상태였다. 

질병청은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기 위해 국과수 부검중이라며 숨진 남학생이 접종받은 의료기관에서 제조번호가 같은 백신을 맞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확인중이다. 

일반적으로 예방접종으로 인한 심각한 부작용으로는 알레르기의 일종인 '아나필락시스 쇼크'나 마비현상인 '길랭-바레 증후군' 등이 거론된다.

질병청에 따르면 독감 백신 접종에 따른 피해 보상이 인정된 사망 사례는 현재까지 1건이다. 2009년 10월 독감 백신 접종을 받은 65세 여성이 이틀 후 팔다리 근력이 저하되는 증상이 나타났고 입원 중 흡인성 폐렴까지 발생해 사망했다. 

한편 올해 코로나19 확산으로 일시적으로 만 13~18세인 중고등학생이 국가 무료접종대상이 된 가운데 이같은 일이 생기면서 학부모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지난달 13~18세 무료접종이 시작되기 바로 전날 백신 상온유통 문제로 접종이 중단된데다 이번 사망사고까지 일어나면서 "무료백신을 믿을 수 없다"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실제로 무료예방접종을 시행하는 동네 의원에는 "백신이 어느 회사 제품이냐"는 문의가 쏟아지고 있다. 무료 백신 대신 4만원대의 유료 백신을 찾는 사람도 늘었다. 온라인커뮤니티와 포털뉴스 댓글 등에서 학부모들은 "신성약품이 아닌 GSK 백신을 사용하는 병원을 찾아야 한다", "마음편하게 유료백신을 맞을 것", "매년 (독감백신 접종을) 안했는데 올해만 공짜라고 굳이 할 필요가 없다"  등의 유료접종을 하거나 백신접종을 하지 않겠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0.2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