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스타킹 신다가 버리는 것 있으면 하나만 줘"...산업부 산하 공공기관 직원들의 性 인식

해외출장 중 동료 여직원을 호텔방으로 불러 “일탈 한 번 해보자”

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김정재 국민의힘 의원. 사진=김정재 의원실 제공.
공공기관 내 성희롱, 성폭행 문제가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최근 5년간 산업통상자원부(산업부) 산하 40개 공공기관 중 23개 기관에서 성비위 행위가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 

여직원에 신던 스타킹 중 버리는 거 있으면 하나 달라고 말한 직원, 해외출장 중 동료 여직원을 호텔방으로 불러 “일탈 한 번 해보자”면서 신체접촉을 한 직원 등 철면피 같은 직원들이 존재했다. 

성비위 행위로 해임, 정직, 감봉, 견책 및 강등 등 징계받은 직원은 123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정재 의원(포항북구)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 12건에 그쳤던 성비위 징계건수는 2016년 18건, 2017년 20건, 2018년 31건, 2019년 35건 등 해를 거듭할수록 늘어 5년 사이 3배나 증가했다.

징계수위로 살펴보면 해임 22건(12.9%), 정직 52명(42.3%), 감봉 33명(26.8%), 견책 15건(12.2%), 강등 1명(0.8%)으로 확인됐다. 

또 기관별로는 한국전력공사가 27건으로 가장 많았고, 한국수력원자력에서 26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하필 지난 5년간 공공기관에서 실시한 1202건의 성폭력·성희롱 예방교육 중 한전(261건)과 한수원(132건)이 가장 많은 교육이 진행된 사실이 드러나면서 성폭력·성희롱 예방교육의 실효성 문제도 함께 제기됐다.

김정재 의원은 “공공기관 성비위 징계가 끊이질 않고 오히려 해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것은 얼마나 성비위 문제에 대한 인식이 부족한지가 나타나는 대목이다”면서 “더 이상 성폭력, 성희롱으로 고통받는 직원이 없도록 철저한 성비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글=최우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0.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최우석 ‘참참참’

woosuk@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