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400억대 보이스피싱 환치기 중국 총책 검거

비자 연장 위해 입국했다가 체포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경기 부천 소사경찰서는 외국환거래법 위반, 전자금융거래법 위반, 사기 방조 등의 혐의로 환치기 중국 총책 A(52)씨와 대포통장 유통조직 총책 B(41)씨 등 10명을 구속하고, 나머지 전달책 C(22)씨 등 1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들은 2018년 1월부터 지난 9월까지 보이스피싱 피해금 400억원을 위안화로 환전해 중국으로 송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보이스피싱 조직은 유령회사를 설립 후 법인과 연결된 대포통장을 개설하는 방법으로 통장 1개당 30만원을 주고 조직원을 모집했다. 1년 8개월간 대포통장 200개를 개설해 보이스피싱 조직에 대포 통장을 넘겼다.

경찰은 중국 총책인 A씨가 지난달 25일 비자를 연장하기 위해 국내에 입국한다는 첩보를 입수해 지난 9일 경기 시흥시의 한 원룸에서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4월 27일 신설한 보이스피싱 전담팀이 보이스피싱 수거책 등 관련 사범 77명(피해금 15억3000만원)을 검거하고 7억원여원의 피해를 예방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4개월간의 계좌추적을 통해 2년 9개월 동안 400억원을 위안화로 환전 중국으로 송금한 환치기 조직을 검거 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예방과 검거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0.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