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경찰, 추미애 장관 형부인 '전국버스공제조합 이사장' 선출 과정 수사 돌입

지난 9월 서민민생대책위원회, 이사장 정모씨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

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추미애 법무부 장관 형부인 전국버스공제조합 이사장 정모씨의 선임 과정이 부적절했다는 고발 사건과 관련,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서울 방배경찰서는 서민민생대책위원회(이하 서민위)가 정씨를 업무방해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수사 중이라고 11일 밝혔다. 

서민위는 지난 9월 21일 정씨를 대검찰청에 고발하며 "정씨가 버스공제조합 이사장과는 관련성이 전혀 없는 분야(경력)임에도 공모했으며, 추천 과정에서도 단독 추천후보로 국토교통부 승인을 받아 임명됐다"며 "전형적인 특혜이자 조합의 업무를 방해한 행위"라고 주장했다.

전국버스공제조합은 버스 운행 중에 발생하는 사고에 즉각적으로 대처해 사고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고, 신속한 보상과 발생한 손실액을 안정적으로 지원할 목적으로 설립된 비영리 공익법인이다. 정씨는 2018년 5월 이 조합 이사장에 취임했다.

서민위는 앞서 보도자료를 통해 추 장관의 영향으로 친형부 정씨가 서울의 한 대학에서 법인 사무국장·비서실장·상임감사 등 '초고속 승진'을 하고 이를 통해 대학의 수천억원대 부동산 개발 프로젝트 수익 사업을 주도하는 특혜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서민위는 정씨가 대학 교직원 퇴직 후, 업무 관련성 적은 전국버스공제조합 이사장이 된 것도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였던 추 장관의 입김으로 이뤄진 특혜라고 주장했다. 해당 의혹은 지난해 12월 추 장관 인사청문회 때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이 제기한 바 있다.

정씨는 서울 모 사립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1981년 이 대학 기획조정실에서 교직원으로 첫 발을 내디뎠다. 2016년 3월 상임감사를 역임하기까지 대부분의 사회생활을 자신의 모교(母校)에서 보냈다. 한국대학법인협의회 정책위원을 맡기도 했다.

글=조성호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0.1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조성호 ‘시간여행’

chosh760@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