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무소속 김홍걸 의원 공직선거법 위반혐의로 첫 검찰소환조사

배우자 재산 10억원 이상 축소 신고, 부동산 신고액도 실제와 달라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무소속 김홍걸(사진) 의원이 재산 축소 신고 등 공직선거법 위반혐의로 검찰 소환조사를 받았다. 김 의원이 검찰에 출석한 것은 이른바 '최규선 게이트'로 조사를 받은 지 18년 만의 일이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권상대)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는 김 의원에 대해 10일 오전 9시40분부터 오후 8시29분까지 약 11시간 가량 조사했다고 11일 밝혔다. 김 의원은 조사 이후 1시간 가량 조서를 열람한 뒤 귀가했다. 

김 의원은 출석 전 취재진의 질문에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만 말하고 조사실로 들어갔다. 검찰은 밤늦게까지 이어진 조사에서 김 의원을 상대로 재산 축소신고 혐의 전반에 걸쳐 사실관계를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자로 등록하면서 10억원대 아파트 분양권을 재산으로 신고하지 않은 의혹을 받는다. 국회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신규 의원 재산 신고에 따르면 지난 5월말 기준 김 의원의 재산은 67억원으로, 이는 총선 당시보다 10억여원 증가한 것이다. 

배우자 임모씨의 예금이 총선 전 1억1000만원에서 총선 후 11억7000만원으로 늘어났는데, 김 의원 측은 배우자 임씨가 소유하던 서울 강동구 고덕동 아파트의 분양권을 2월말 처분해 예금이 늘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이 분양권 역시 총선 당시 신고에는 빠져 있다.  또 배우자 소유 부동산의 규모를 축소 신고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김 의원 측은 재산 허위신고 의혹에 대해 고의가 아니었으며 실수였다고 해명했지만, 의혹이 이어지자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김 의원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달 24일 김 의원을 제명했다. 

공직선거법 250조는 선거 후보자가 재산을 허위로 공표하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선거법 위반 사건의 공소시효는 선거일 후 6개월까지로 김 의원 사건의 공소시효는 오는 15일까지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10.1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