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올해 국군의 날 기념식, 특전사에서 개최!

건군 72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 오는 25일 경기 이천 특수전 사령부에서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대구 공군기지(제11전투비행단)에서 열린 제71회 국군의 날 기념식. 사진=뉴시스
건군 72주년인 올해 국군의 날 행사가 오는 25일 오전 사상 처음으로 육군 특수전사령부(경기 이천 소재‧특전사)에서 열린다. 국군의 날은 10월 1일이지만 국방부는 추석을 고려해 행사를 앞당겨 실시한다.
 
국방부는 2017년부터 매년 행사 주제에 따라 국군의 날 기념식 장소를 선정해왔다. 69주년인 2017년에는 해군 2함대 사령부, 70주년인 2018년에는 전쟁기념관, 71주년인 2019년에는 대구  공군기지에서 개최했다.
 
올해는 특수전을 상징하는 특전사를 개최 장소로 선정하여 특전사를 비롯한 국군 특수전 부대들의 강인한 모습을 보여주는 한편, 평화를 만들어갈 미래 국군의 비전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평화를 만드는 ‘미래 국군’을 주제로 개최하는 이번 기념식은 각 군 기수단과 특수전 정예 장병들이 참가한 가운데 국민의례, 훈‧포장 수여, 기념사, 각 군 특수전 영상, 공중전력 기동, 특전요원 헬기 강하(레펠) 순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식전‧식후행사는 생략하고 참가 병력과 장비를 최소화한다. 행사 당일에는 문진표 작성 및 체온측정, 응급요원 대기 등을 통해 코로나19 확산 방지에도 중점을 둔다.
 
국방부는 “방역지침에 따라 행사를 기획하고 있으며, 행사‧지원부대 전 인원 PCR 검사, 체온측정(1일 2회), 숙영 시설 손 소독제 비치, 생활관 외부인원 출입통제, 식사 시 충분한 거리 유지 등 예방관리에도 힘쓰고 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이번 행사는 초청 인원도 100명 미만으로 최소화하고 개인 간 2m 이상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 등 중앙방역대책본부의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치를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국군의 날 기념식은 평일에 진행되는 점을 고려하여 지상파 생중계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ocial Networking Service‧페이스북과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을 활용한 실시간 방송으로도 공개될 예정이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1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