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코로나19로 힘든 학생들, 태블릿PC로 응원

AJ, 고려대 <코로나극복 고대사랑기금> 캠페인 동참, 태블릿PC 1,000대 4개월 간 무상 대여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AJ(부회장 문덕영)가 고려대 학생들의 온라인 수강 환경 개선을 위해 태블릿PC 1,000대를 4개월간 무상 대여하기로 했다.
 
 고려대학교(총장 정진택)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에게 일회성 지원이 아닌 장기적 지원을 지속하고자 고려대교우회와 함께 <코로나극복 고대사랑기금> 캠페인을 시작했다. 노후화된 노트북이나 휴대폰으로 온라인강의를 들으며 불편을 겪는 학생들이 많다는 이야기를 전해들은 AJ측에서 코로나극복 고대사랑기금캠페인의 일환으로 태블릿PC 무상 대여를 결정한 것이다. 대여 비용을 금액으로 환산하면 약 22천만 원에 이른다.
 
 고려대는 917() 오후 3시 고려대 본관 총장실에서 <고려대학교-AJ 코로나극복 고대사랑기금 기부 협약식>을 가졌다.
 
 정진택 총장은 모두가 어려운 시기인데도 더 힘든 환경에 처한 학생들에게 관심과 나눔을 가져주셔서 감사드린다. 고려대는 어려울수록 힘을 모아 더 강해지는 학교라는 것을 이번 캠페인을 통해 또 한 번 실감하고 있다. 고대 가족 모두의 정성을 모아 더 많은 학생을 지원하겠다. 오늘 기부해주신 태블릿PC들은 많은 학생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감사를 전했다.
 
 지원받은 태블릿PC는 서울캠퍼스 700, 세종캠퍼스 300대로 나뉘어 학생들에게 전해진다. 서울캠퍼스의 학생지원부와 세종캠퍼스의 학생복지팀이 주관부서로 필요한 학생들에게 온라인 대여 신청을 받고 택배로 발송해줄 예정이다.
 
 한편, 고려대는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는 재학생 사례를 조사하여 부모의 폐업, 실직으로 어려움을 겪는 경우 아르바이트가 끊겨 생활비 부족으로 학업을 지속하기 어려운 경우 온라인강의 수강 환경이 열악한 경우 등을 지원하는 대책을 마련한 바 있다.
 
 그 지원을 일회성이 아닌 장기적으로 지속하고자 고려대는 고려대교우회와 함께 <코로나극복 고대사랑기금> 캠페인을 시작했다. 8월부터 10월 말까지 3개월간 진행되는 이 캠페인에는 교우(졸업생), 교수, 직원, 학부모, 재학생 등의 정성이 모이며 약 5억에 가까운 후원이 이어지고 있다.
 

입력 : 2020.09.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하주희 ‘블루칩’

everhop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