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美 연준, 2023년까지 제로금리 유지 시사

제롬 파월 의장, “경제회복 빠르게 진행 중이지만 전망은 불확실”

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가 16일(현지시간) 오는 2023년까지 제로금리를 유지할 것을 강하게 시사했다. 사진은 연준 전경.(사진=조선DB)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가 오는 2023년까지 제로금리를 유지할 것을 강하게 시사했다. 제로금리는 단기금리를 사실상 0%에 가깝게 유도하는 금리 정책을 말한다.
 
연준은 16일(현지시간) 미국의 기준 금리를 현행 0.00~0.25%로 동결하고 사실상의 제로금리를 최소한 2023년까지 유지할 계획임을 드러냈다. 연준은 이날 이틀간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FOMC 위원들의 향후 금리 전망치를 보여주는 점도표를 공개했다. FOMC 위원 17명 전원은 내년까지 현재 금리 수준을 유지하는데 손을 들었고, 2022년과 2023년의 경우 각각 16명, 13명이 제로금리를 지속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연준이 2023년 전망까지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준은 이날 성명을 통해 “현재의 보건위기(코로나19)가 경제활동과 고용, 단기 인플레이션에 부담을 주고 중기 경제전망에 상당한 위험 요소가 될 것”이라면서 “이 같은 도전적인 시기에 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모든 범위의 정책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준은 다만 미국 경제의 향후 경로는 이전보다 소폭 밝게 내다봤다.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6월 당시 -6.5%였는데 -3.5%로 상향 조정했다. 올해 인플레이션 전망치는 0.8%에서 1.2%로 올렸다. 실업률 전망치는 9.3%에서 7.6%로 내렸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통화정책 결정 후 화상 기자회견에서 “경제회복은 예상했던 것보다는 더 빠르게 진행 중”이라면서도 “전반적인 경제 활동은 코로나19 이전보다 훨씬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고 경제 전망은 매우 불확실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초 경제 활동과 고용 수준으로 회복하는데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파월 의장은 이어 의회의 추가 부양책을 촉구했다. 그는 “추가 부양책 없이는 미국 경제의 특정 분야는 계속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글=박지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지현 ‘포켓 저널리즘’

talktom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