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검찰, 동료 성폭행한 혐의로 '박원순 의전' 수행했던 전 시장 비서실 직원 불구속 기소

고소인은 '박원순 성폭력' 피해자와 동일 인물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전 서울시장 비서실 직원 A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B씨가 14일, 불구속 기소됐다. B씨를 '준강간치상' 혐의로 고소한 이는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게 4년 동안 지속적으로 성희롱과 성추행을 당했다고 밝힌 전 서울시장 비서실 직원이다. 
   
서울시장 비서실에서 근무하던 B 씨는 지난 4·15 총선 전날인 4월 14일, 동료들과 저녁 식사를 한 뒤 만취해 의식이 없던 A씨를 숙박업소로 데려가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 A씨가 B씨를 경찰에 고소한 뒤 해당 사건이 언론보도를 통해 외부로 알려지가 서울시는 A씨를 '직위 해제'했다. B씨는 수년 동안 박원순 전 시장 의전을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직위해제는 직무수행능력이 부족하거나 근무성적이 극히 불량한 자, 징계의결이 요구중인 자, 형사사건으로 기소된 자 등에 대해 임용권자가 공무원으로서의 신분은 보존시키되 직위를 부여하지 않는 조치를 말한다. 

피해자 A씨를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사는 최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와 관련해 "피해자는 4월 성폭력 피해 당일 가해자를 형사 고소했지만, 피해 사실이 알려지는 것은 원치 않았다. 오히려 가해자가 피해 사실을 소문냈고, 당시 비서실장에게까지 성폭력 사건이 보고됐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그런데도 서울시는 마땅한 조처를 하지 않았다. (언론을 통해 알려지기 전) 가해자는 다른 부서로 전보 발령 나는 데 그쳤다"고 전했다. 서울시의 대응이 부적절했다는 지적인 셈이다. 

이에 대해 서울시는 "공식 문서로 접수된 내용이 없어 관련 사실을 파악하는 데 어려움이 있었고, 경찰 수사 개시 통보 바로 다음 날 조치를 했다"는 취지의 해명성 주장을 내놨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