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MBC, 신입기자 채용시험에서 박원순 고소인에 대해 "피해자인가 피해 호소인인가" 논술 시켰다

응시자들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야당도 "정치적 줄세우기" 맹비난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MBC 신입 취재기자 공채 입사시험에서 출제된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고소인에 대한 호칭을 논하게 해 고소인에게 2차 가해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13일 언론사 준비생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이날 치러진 MBC 신입 취재기자 입사시험의 논술시험에서 ‘박 전 서울시장 성추행 문제를 제기한 당사자를 피해자라고 칭해야 하는가, 피해 호소인이라고 칭해야 하는가(제3의 호칭이 있다면 논리적 근거와 함께 제시해도 무방함)’라는 논제가 출제됐다.
 
문제를 접한 언론사 지망생들은 "논제 자체가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우려가 있다"며 분노했다.
 
앞서 박 전 시장 사망 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여당 인사들이 박 전 시장 고소인을 '피해 호소인'이라고 칭해 논란이 됐다. 법적인 근거가 없는 이 단어가 논란이 되자 민주당은 고소인의 호칭을 피해자로 통일하기로 했다.

야당은 MBC가 '정권의 호위무사'를 채용하려는 것이라며 강력하게 비난했다.  국민의힘 성폭력대책특별위원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성추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이자 응시자를 정치적으로 줄 세우겠다는 것"이라며 “정부와 여당조차 피해 호소인이란 잘못된 표현을 인정하고 피해자로 용어를 변경했음에도 MBC가 재차 용어 논란을 꺼낸 것은 분명한 의도가 있다고 보인다. 스스로 공정한 언론의 역할을 포기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공정한 언론으로 인정받고 싶다면 출제자와 이를 승인한 관계자를 징계하고 국민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