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코로나 술판' 됐던 한강공원 통제한다.... 통제 시간과 지역은?

여의도·뚝섬·반포지구 광장은 24시간 통제, 한강공원 모든 편의점과 주차장은 오후 9시 폐쇄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8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한강공원 통제구역에서 공원질서단속 요원이 안내판을 설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시행으로 술집 등의 야간운영이 금지되면서 심야시간대 술판이 벌어졌던 한강공원이 통제된다.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8일 한강공원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추진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밀집지역은 24시간 통제하고, 야간에는 매점과 편의점, 주차장 등의 영업을 중지한다는 것이 골자다. 신용목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장은 "야외 공간이라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대화를 나누거나 음식을 나눠 먹는 경우 감염의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며 "안전을 위해 한강공원에서 당분간 모임과 음주·취식을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여의도·뚝섬·반포한강공원의 밀집지역은 24시간 통제된다. 최근 한강공원 이용자의 절반 정도가 세 곳을 이용하고 이곳에서 음주나 취식 등이 흔하게 이뤄지는 만큼 이 지역이 가장 위험하다는 판단에서다.  통제구간은 여의도지구의 이벤트광장과 계절광장, 뚝섬지구의 자벌레 주변 광장, 반포지구는 피크닉장 1번과 2번이다. 이 지역은 8일 오후 2시부터 시민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한강공원 내 전체 매점(28개소)과 카페(7개소)는 매일 오후 9시에 문을 닫는다. 한강공원 내 음식점은 오후 9시 이후 실내 취식이 금지되고 매점 테이블도 폐쇄된다.
 
11개 한강공원 주차장(43개소)도 오후 9시 이후부터 다음날 오전 2시까지 진입할 수 없다.
서울시는 공무원과 자원봉사자들이 나서 공원 내 오후 9시 이후 음주 및 취식 자제 권고 등 야간 계도 활동을 강화한다. 이들은 이용자 간 2m 거리두기와 마스크 착용에 대한 계도·홍보를 지속한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0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