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무료 독감예방접종 대상 확대.... 전국민 37%인 1900만명

코로나19와 독감 동시유행 예방 위해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올해 전국민의 37%인 1900만명이 무료 독감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코로나19와 독감이 동시 유행할 것에 대비해 무료 접종 대상을 확대한 것이다.
 
질병관리본부는 8일부터 인플루엔자(독감) 국가예방접종을 시행한다고 7일 밝혔다.
 
기존 무료접종 대상자 외에 중·고생인 만14세에서 18세, 만 62세에서 64세도 무료지원 대상이 된다.  이에 따라 무료 접종 대상자는 작년 1381만명에서 올해 1900만명으로 크게 늘었다. 중고생과 62~64세는 국가예방접종 대상이 아니었지만, 올해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플루엔자 예방이 더 중요해짐에 따라 정부는 무료 접종 대상자 범위를 확대했다. 또 국가가 지원하는 무료 백신은 기존의 3가가 아닌 4가 백신으로 제공된다.
 
대상자가 늘어난 만큼 연령대별로 예방접종의 시작 시점이 분리돼 순차적으로 시행된다. 8일부터는 2회 접종이 필요한 생후 6개월에서 만 9세 미만 어린이부터 무료 접종이 시작된다. 초중고등학교는 이달 22일부터 다음 달 말까지 집중 접종 기간이 운영되고, 62세 이상은 다음 달 중순부터 접종받을 수 있다.

독감 유행 시기는 보통 11월 중순 이후이고 예방 접종 후 항체가 형성되는데 2주 정도 걸리기 때문에 10월 말까지 예방 접종을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발열 등 코로나19 의심증상이 있을 경우 접수 전에 알리고 예약을 미뤄야 한다고 질본측은 설명했다.

또 코로나19와 독감은 증상이 비슷하고 동시에 유행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한 번의 검사로 두 가지를 동시에 검사할 수 있는 진단 키트도 도입될 전망이다.

정 본부장은 "올해 예방접종 대상자가 늘었고 사회적 거리두기가 가능하도록 분산 접종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안전한 접종을 위해 대상 연령별로 접종 시작 시점을 분리해 순차적으로 시행한다"고 말했다.


   자료: 질병관리본부
 

독감 무료 접종을 해 주는 지정 의료기관은 예방접종도우미 누리집(https://nip.cdc.go.kr),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무료 접종 해당자는 거주지에 관계 없이 전국 기관에서 무료 접종을 받을 수 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0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