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정부 "추석에 이동 자제 권고" 연휴 중 코로나19 확산 우려

"3주 후 추석연휴까지 무증상-잠복감염 완전 통제 불가능"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이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온라인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부가 9월 30일~10월 4일 추석 연휴에 고향과 친지 방문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전국적 대이동으로 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될 수 있어서다.
 
또 연휴 기간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하고 클럽 등 유흥시설 운영을 금지하는 등 전국에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방역조치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정례브리핑을 열고 "추석 연휴에 먼 거리를 이동해 가족과 친지가 모일 경우 감염이 전파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가급적 집에 머무는 노력을 해달라"고 말했다.
추석 연휴가 3주 남은 상황에서 추석때까지 무증상, 잠복감염을 완전히 통제하기는 불가능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중대본은 밝혔다.
 
정부는 성묘나 봉안시설 방문도 가급적 자제하도록 권고했고, 실내 봉안시설은 방문객 사전예약제를 운영하기로 했다. 불가피하게 제례를 치르기 위해 모이더라도 참석인원과 체류 시간을 최소할 것을 권고했다.

또 추석 방역강화 조치도 검토중이다. 유흥시설이나 실내 다중이용시설에서 밀접 접촉을 줄이기 위해 클럽 등 고위험시설 운영제한 또는 50인 이상 실내모임 금지 조치 등 거리두기 2단계에 준하는 방역강화 조치를 검토할 계획이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0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