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고양서 쿠팡 협력업체 직원 포함 6명 추가 확진

고양물류센터, 확진자 발생해 폐쇄 후 방역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지난 9월 6일 경기 고양시는 쿠팡 고양물류센터 협력업체 직원을 포함해 주민 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 확진자 가운데 쿠팡 협력업체 직원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된 22명은 자가격리된 상태다.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중산동에 거주하는 40대 A씨는 쿠팡 고양물류센터 협력업체 직원으로 지난 5일 오후 5시 45분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의 가족 3명 중 배우자 B씨와 자녀 C양도 이날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자녀 1명은 음성판정을 받았다.
 
B씨가 먼저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난 것으로 보아, A씨의 감염 경로가 배우자 B씨와의 접촉으로 추정된다.
 
쿠팡 고양물류센터 내 접촉자는 22명으로 파악돼 자가격리됐다. 검사 결과 17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4명은 7일 오전에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고양물류센터는 전날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5일 오후 7시 폐쇄돼 소독을 완료했으며 검사 결과가 모두 나온 후 방역 당국과 협의해 업무 개시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6일 오후 2시 기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고양시민은 총 295명(국내감염 263명, 해외감염 32명)으로 집계됐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9.0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