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불법 음란 동영상 논란 '여행에 미치다' 조준기 대표는 누구?

관광레저업계 청년신화, 한국관광공사와 공동작업도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조준기 SNS 캡쳐
 
여행ㆍ관광 콘텐츠 업체 '여행에 미치다'가 음란물 게시로 논란을 빚으면서 '여행에 미치다'의 조준기 대표가 사퇴한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여행에 미치다' 인스타그램 계정에 음란영상물을 올린 장본인이다.  
 
조 대표는 지난 30일 자신의 SNS 계정에 "해당 사안으로 피해를 끼치게 된 회사에 큰 책임을 느끼고 대표직을 사퇴하겠다. 충격을 받았을 직원분들에게 정말 죄송하다"고 했다.
 
앞서 지난 29일 오후 6시쯤 '여행에 미치다'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강원도 평창의 양떼목장을 소개하는 글이 올라왔는데, 이 게시물엔 동성간 성관계 영상이 포함돼 있었다. 네티즌들의 항의가 이어지자 '여행에 미치다' 측은 곧바로 해당 게시물을 삭제한 뒤 사과문을 게시했다. 영상은 각도 등으로 볼 때 상대방의 동의 없이 불법 촬영한 '몰카'라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자신이 해당 게시물을 직접 업로드한 당사자라며 "트위터에서 다운로드한 영상이다. 직접 촬영한 형태가 아니다. 불법 다운로드한 부분은 적절한 처벌을 받겠다"고 말했다.
 
'여행에 미치다'는 여행 콘텐츠를 제작해 소셜미디어를 통해 제공하는 미디어다. 유튜브 구독자 41만명, 페이스북 팔로워 200만명, 인스타그램 팔로워 41만명 등을 보유하고 있다.
조준기 대표는 숭실대 글로벌통상학과 재학중이던 2014년 페이스북에서 '여행에 미치다' 페이지를 개설해 관광정보를 올리기 시작했다. 조 대표는 3년만에 '여행에 미치다'를 대형 온라인 커뮤니티로 키워내며 SNS를 통한 홍보와 마케팅에 앞장서 명성을 얻었고, 관광레저업계에서 청년신화로 불리기도 했다. 한국관광공사와 공동으로 콘텐츠를 제작하고 관광공사의 마케팅에도 참여한 바 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8.3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