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대북 식량·방역 물품 지원 의사 밝힌 개성공단 입주업자 모임

국내 코로나 퇴치, 수재민 돕기에는 어떤 후원 했는지 '의문'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가동 중단된 개성공단에 생산시설을 남겨두고 철수한 개성공단 입주업체 업자들이 모인 소위 ‘개성공단기업비상대책위원회’란 단체가 14일, 폭우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피해를 본 북한의 개성공단 근로자들에게 식량과 방역용품을 지원할 수 있도록 협조해달라는 취지의 건의문을 정부에 제출했다. 비대위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를 찾아 통일부에 이 같은 내용의 건의문을 전달했다.

개성공단 비대위는 개성공단이 있는 개성시, 그와 인접한 황해북도 등지에서 집중호우로 인한 수해가 발생하고 코로나 19로 개성시가 완전히 봉쇄됐던 상황 등을 고려해 밀가루·식용유·설탕 등 식품과 손 소독제·방역복 등의 방역 물품 수억 원어치를 북한에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이와 관련, 개성공단 업자들은 건의문에서 “개성공단 기업인들에게 (북한 측 근로자는) 동고동락한 이들이고 그의 가족들인 만큼 남의 일이 아니다”라며 “우리의 뜻을 북측에 알려 조그마한 정성이나마 전달될 수 있도록 정부가 나서서 북측과 협의해달라”고 요청했다.

여기서 드는 의문은 과연 이들은 전국 각지에서 발생한 수해, 또 끊이지 않고 발생해 다시 확산세로 접어들었다고 우려되는 국내의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방역 당국 또는 의료기관에 방역 물품을 기증한 일이 있느냐는 점이다. 현재 수해를 입은 지역의 수재민들에게 식품을 비롯한 각종 물자를 후원한 일이 있는지 궁금할 따름이다.
 
한편, 통일부는 “비대위가 건의문을 전달한 취지를 이해한다”면서 “북측 상황을 지켜보며 비대위 측과 소통하면서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8.1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