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전남 곡성에서 산사태로 주민 5명 사망

야산에 쌓여있던 토사가 집중호우로 무너지면서 주택 덮쳐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전남 곡성의 한 마을에서 산사태로 5명이 숨진 가운데 8일 오후 곡성군 오산면 성덕마을 뒷편 야산이 파여 있다. 사진=뉴시스
 
7일 오후 전남 곡성의 한 마을에서 일어난 산사태로 5명이 숨졌다. 이날 오후 8시 29분쯤 곡성면 오산면 마을 뒷산에서 토사가 무너져 주택 5채가 매몰됐고, 이날 3명의 매몰자가 발견됐으며 8일에도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8일 전남 곡성군과 전남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곡성 오산 성덕마을 야산 산사태 현장에서 이날 오후 1시 43분께 73세 남성 강모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7일 곡성에는 320mm의 집중호우가 퍼부었다. 

7일 산사태로 주택 3채는 완전히 뒤덮였고, 소방대원들이 전날 밤 이곳에서 김모(71·여)씨와 윤모(53·남)씨, 이모(60·여)씨를 구조했으나 사망했다. 조금 떨어진 주택 2채에도 토사가 밀려들어 구조작업 결과 소방대원들이 8일 오전 73세 여성 이모씨를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사망했다.
 
방재당국은 강씨가 마지막 매몰자인 것으로 보고 수색 작업을 종료했다. 또 추가 위험에 대비해 산사태 직후 마을 주민 30여명을 오산초등학교로 대피시켰다.
마을 뒷산에는 도로확장공사 때문에 공사에 필요한 흙이 쌓여있었고, 집중호우로 이 토사가 무너진 것으로 방재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중이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8일 곡성 산사태 매몰사고 현장을 방문해 실종자에 대한 신속한 구조와 철저한 피해조사, 긴급 복구를 주문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0.08.08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