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달항아리와 AI가 만나면? '랜덤 다이버시티' 프로젝트 연구전시

7월 22일부터 8월 26일까지 우란문화재단 우란1경에서 열려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서가흑자 달항아리'는 AI의 눈엔 어떻게 비칠까. 색다른 주제를 탐구한 전시가 열린다. '랜덤 다이버시티' 프로젝트의 연구전시다. 서울 성수동에 있는 우란문화재단에서  7월 22일부터 8월 26일까지 열린다.  
'랜덤 다이버시티' 프로젝트는 우란이상 시각예술연구(우란문화재단 인력육성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소장품을 매개로 참여자의 연구 주제를 확장하고, 연구 과정을 통해 예술 작품에 대한 다양한 시각을 탐구하려는 의도로 기획된 사업이다.
 프로젝트 참여자인 천영환 연구자는 AI를 예술 작품의 도구로써 학습시키는 머신 러닝(Machine Learning) 과정을 통해 3D 프린팅으로 구현한 백자(白磁) 달항아리 작업을 선보인 적이 있다.
 
 이번 프로젝트에서는 김시영 도예가의 작품 <서가흑자 달항아리>에서 수많은 색이 섞여 오묘한 빛을 내는 흑자의 색에 주목했으며, AI와의 공생 관계를 실험하는 연구로 확장시켰다.
 
소장품 연구를 출발점으로 디지털 패브리케이션(Digital Fabrication) 방식에 익숙해 있던 천영환 연구자는 자기(磁器)를 만드는 과정을 디지털 제작 기술에 적용하여, 달항아리 형태를 기반으로 새로운 물질과 색을 구현하기 위한 실험을 설계하였다. 형태를 구현하기 위한 새로운 재료를 탐색하는 단계를 거치며, 로봇을 이용한 3D 프린팅으로 형태를 형성하고, 뇌파와 안구의 움직임으로 감정을 분석하는 어라우즈 밸런스 기법(Arouse Balancing)과 인간의 감정을 학습시키는 감성 컴퓨팅(Emotion AI)으로 형태에 색을 넣는 실험 과정을 이어왔다.
 
이번 전시에서는 인간과 기술을 둘러싼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과 AI와의 협업을 통한 실험 과정을 선보인다. 이를 통해 기술과 예술이라는 영역을 넘어서는 연구자의 소통 행위를 되짚어 봄으로써 한 사회를 이루는 개개인을 이해하고 서로 다른 주체들을 입체적으로 바라볼 수 있는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고자 한다. 전시입장료는 무료다.
 
 

입력 : 2020.07.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하주희 ‘블루칩’

everhop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