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김건희-한동훈 문자 5건 원문 그대로 공개돼(전문)

김 여사, 여러 차례 사과 의지 보이며 "비대위 뜻 따르겠다"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TV조선 캡쳐

 

7.23 국민의힘 전당대회를 앞두고 최대 이슈로 떠오른 김건희-한동훈 문자를 두고 공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김 여사가 보낸 문자 전문이 공개돼 진실 공방이 이어지면서 공개 배경을 두고 논란이 예상된다. 

 

8일 TV조선은 김건희 여사가 지난 1월 15일부터 25일까지 당시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인 한동훈 후보에게 발송했다는 문자메시지 5건 원문을 공개했다. 

 

1월 15일 두 건, 1월 19일, 23일, 25일에 한 건 씩이다. 1월 5일 야당이 주도한 김건희여사 특검법에 윤석열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 후 열흘 후 시작된 문자다.

 

김 여사는 메시지에서 '죄송하다'는 단어를 여러 번 사용하며 몸을 낮췄다.  '이런 자리에 어울리지도 자격도 안되는 사람', '제 불찰' 이라는 말도 썼다. 또 윤 대통령과 한 전 위원장이 특검 문제로 불편했던 것 아니냐며 (윤 대통령) 대신 사과를 한다고 했다. 

 

대국민사과에 대한 얘기도 여러 번 했다. '천번 만번 사과를 하고 싶다', '비대위 차원에서 결정 내려주시면 뜻에 따르겠다'

 

윤 대통령과 한 전 위원장이 충남 서천 화재 현장에서 만난 1월 23일에도 메시지를 보냈다. 자신이 한 전 위원장을 비방한 적 없다는 취지였다.  이틀 후인 25일에는 대통령실이 비대위원장 사퇴를 요구한 데 대해 사과하며 오해를 풀길 바란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다.  


아래는 TV조선이 공개한 김 여사 문자 전문이다. 

 

2024 1 15

 

요새 너무도 고생 많으십니다. 대통령과 제 특검 문제로 불편하셨던 것 같은데 제가 대신 사과드릴게요. 너무나 오랜 시간 동안 정치적으로 활용되고 있어 기분이 언짢으셔서 그런 것이니 너그럽게 이해부탁드립니다 ㅠㅠㅠ 다 제가 부족하고 끝없이 모자라 그런 것이니 한 번만 양해해 주세요. 괜히 작은 것으로 오해가 되어 큰 일 하시는 데 있어 조금이라도 불편할 만한 사안으로 이어질까 너무 조바심이 납니다. 제가 백배 사과드리겠습니다. 한번만 브이랑 통화하시거나 만나시는 건 어떠실지요. 내심 전화를 기다리시는것 같은데 꼭좀 양해부탁드려요.

 

2024 1 15

 

제가 죄송합니다. 모든 게 제 탓입니다. 제가 이런 자리에 어울리지도 자격도 안 되는 사람이라 이런 사달이 나는 것 같습니다.죄송합니다.

 

2024 1 19

 

제 불찰로 자꾸만 일이 커져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제가 사과를 해서 해결이 된다면 천 번 만 번 사과를 하고 싶습니다. 단 그 뒤를 이어 진정성 논란에 책임론까지 불붙듯 이슈가 커질 가능성 때문에 쉽게 결정을 못하는 것 뿐입니다. 그럼에도 비대위 차원에서 사과를 하는 것이 맞다고 결정 내려주시면 그 뜻에 따르겠습니다. 이 모든 것에 대해 책임이 저에게 있다고 충분히 죄스럽게 여기고 있습니다. 대선 정국에서 허위기재 논란으로 사과 기자회견을 했을 때 오히려 지지율이 10프로 빠졌고 지금껏 제가 서울대 석사가 아닌 단순 최고위 과정을 나온거로 많은 사람들이 인식하고 있습니다. 사과가 반드시 사과로 이어질수 없는 것들이 정치권에선 있는것 같습니다. 그럼에도 모든걸 위원장님 의견을 따르겠습니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2024 1 23

 

요 며칠 제가 댓글팀을 활용하여 위원장님과 주변에 대한 비방을 시킨다는 얘기를 들었습니다. 너무도 놀랍고 참담했습니다. 함께 지금껏 생사를 가르는 여정을 겪어온 동지였는데 아주 조금 결이 안 맞는다 하여 상대를 공격할 수 있다는 의심을 드린 것조차 부끄럽습니다. 제가 모든걸 걸고 말씀드릴 수 있는건 결코 그런 일은 없었고 앞으로도 결코 있을 수 없습니다. 김경률 회계사님의 극단적인 워딩에 너무도 가슴이 아팠지만 위원장님의 다양한 의견이란 말씀에 이해하기로 했습니다. 전에 말씀드렸듯이 제가 너무도 잘못을 한 사건입니다. 저로 인해 여태껏 고통의 길을 걸어오신 분들의 노고를 해치지 않기만 바랄뿐입니다. 위원장님께서 그럼에도 불구하고사과가 필요하다고 판단하시면 제가 단호히 결심하겠습니다. 진심으로 잘못을 뉘우치고 있습니다. 다시 한번 여러가지로 사과드립니다.

 

2024 1 25

 

 

대통령께서 지난 일에 큰 소리로 역정을 내셔서 맘 상하셨을거라 생각합니다. 큰 맘먹고 비대위까지 맡아주셨는데 서운한 말씀 들으시니 얼마나 화가 나셨을지 충분히 공감이 갑니다. 다 저의 잘못으로 기인한 것이라 뭐라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조만간 두 분이서 식사라도 하시면서 오해를 푸셨으면 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7.0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월간조선 정치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