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與 비대위원 김용태, "윤석열, 국민 눈치 좀 봤으면 좋겠다"

"검찰 인사교체는 국민들이 '속았다'고 느낄 수 있어 위험"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김용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이 더불어민주당의 특검론의 본질은 '대통령 탄핵'이라고 지적하는 한편, 법무부의 최근 검찰 인사와 관련해서 더불어민주당의 '특검론'에 명분을 줄 위험이 있다고 밝혔다.  

 

김용태 비대위원은 15일, SBS 라디오 인터뷰에서 현재 더불어민주당이 주장하는 '순직 해병 수사 방해 및 사건 은폐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소위 해병대원 특검)'과 관련해서 "본질은 대통령 탄핵"이라고 비판했다. 김 비대위원은 "그 의도를 민주당이 숨기고 있지 않다"며 "총선 민의는 대통령 견제이지 정권 타도가 아니라는 점을 민주당이 알았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김용태 비대위원은 최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관련 수사를 지휘한 검사들의 '인사 이동'을 포함한 검찰 고위직 인사와 관련해서 "국민의 역린이 무섭다는 것을 인지하고 (윤석열 대통령이) 눈치를 좀 봤으면 좋겠다"고 비판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사정(司正) 기관 통제, 민간인 사찰 등의 폐단이 있었다는 이유 때문에 지난 대선 때 민정수석실 폐지를 공약했고, 대통령 취임 이후 실제로 지난 2년 동안 민정수석비서관을 임명하지 않았다.

 

그러다가 국민의힘이 총선에서 참패하고, 자신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폭락하고, 자신의 배우자인 김건희 여사의 소위 '명품백 수수' 사건과 관련해서 검찰총장이 '신속 수사'를 지시하자 '민심'을 들으려 한다며 검찰 요직을 두루 거친 '검찰' 출신 ‘민정수석비서관'을 임명했다. 이와 관련해서 '민심 청취'보다는 사정기관 장악 목적이 아니냐는 의심이 제기되기도 했다.  

 

그런 마당에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 관련 수사 지휘선이 인사 이동을 했다. 인사 배경, 실제 의도와 무관하게 불필요한 오해를 자초했다.   

 

이와 관련해서, 김용태 비대위원은 "특히 검찰 인사교체는 대통령 기자회견 후에 이뤄진 것이어서 국민들께서 '속았다'는 느낌을 받기에 충분해 보여 위험했다"며 "특검에 명분을 줄 이유가 없다"고 지적했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5.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