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국회의장 선거 공약이 명심(이재명 마음)인 더불어민주당

추미애-우원식, "이재명 대표 의중 나에게 있다" 경쟁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실 앞에 게시된 제22대 국회 더불어민주당 전반기 국회의장 및 국회부의장 선거 후보자 등록 공고문이 붙어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16일 제22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을 선출할 예정인 가운데 후보들이 공약보다는  '명심(이재명의 마음) 팔이'에 의존하면서 선거 본질이 퇴색되고 있다. 

 

애초 후보 4명 중 2명이 같은 날 사퇴하면서 명심이 작용했다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남은 후보인 추미애 당선인과 우원식 의원이 서로 "이재명 대표의 의중이 나에게 있다"고 주장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15일  우원식 의원은 유튜브 방송인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에서 "이 대표가 저한테만 이야기한 게 하나 있다"며 "이재명 대표가 '국회는 단호하게도 싸워야 되지만 한편으로 안정감 있게 성과 내야 된다는 점에서 우원식 형님이 딱 적격이죠'라고 말했다"고 밝혔다.

 

앞서 추미애 당선인은 지난 13일 같은 방송에서  "(제가) 이 대표와 전부터 여러 차례 만났다. 이 대표는 '이번만큼 국민 관심 높은 국회의장 선거가 있었나. 순리대로 하자. 과열되다 보니 우려가 많은 것 같다. 잘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가) 저에게만 이렇게 말했고, 다른 후보들한텐 이렇게 이야기를 안 했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우 의원이 추 당선인의 발언에 대한 반박한 것이다.  

 

두 후보가 선거 전날까지 '명심팔이'에 집중하면서 당 안팎에서는 비판과 우려가 이어진다. 이미 두 후보가 국회의장의 정치적 중립 의무를 외면하고 명심 경쟁에만 나서고 있어 그들을 바라보는 민심이 곱지 않기 때문이다.  앞서 원내대표 선거에서도 친명 색채가 강한 박찬대 의원이 단독출마해 사실상 추대돼 '명심팔이'가  지나치다는 지적이 나온다. 

 

 

 

 

 

 

입력 : 2024.05.15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월간조선 정치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