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비틀스 멤버' 폴 매카트니의 베이스 기타, 반세기만에 주인 품으로

김세윤  월간조선 기자 gasout@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50여년전 폴 매카트니가 잃어버렸다 다시 찾은 회프너사의 베이스 기타. 사진=AP/뉴시스

영국 전설적인 록 밴드 비틀스의 멤버 폴 매카트니가 1972년 10월 도난당한 베이스 기타를 50여년만에 되찾았다고 영국 가디언 등이 15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매카트니는 무명 시절인 1961년 독일 함부르크의 나이트클럽에서 연주할 때 30파운드(약 5만 3000원)를 주고 베이스 기타를 구입했다. 해당 악기는 독일 회프너사의 1961년식 600/1 베이스 기타다. 바이올린 모양의 독특한 외형으로 유명하다. 매카트니는 과거 한 인터뷰에서 "풍부한 음색을 가졌다”고 이 악기를 호평했다.


매카트니는 이 베이스 기타를 곡 녹음은 물론 250회 이상 클럽 공연에 사용했다. 이 악기는 비틀스 마지막 활동기까지도 목격됐으나, 1972년 10월 런던 레드브로크그로브 일대에 주차한 승합차 뒷자리에 놓아뒀다 도난당했다.


매카트니 측 대변인은 이날 공식 홈페이지에 “1972년 도난당한 폴의 기타가 돌아왔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기타가 제조사인 회프너의 진품 인증을 받았다면서 "폴이 관련된 모든 이에게 매우 고마워하고 있다"고 했다. 


회프너 측은 지난해 9월 매카트니의 요청을 받아들여 이 베이스 기타를 찾기 위한'로스트 베이스'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그 직후 영국 남부 서식스 주의 한 주민으로부터 '우리집 다락방에 오래된 베이스 기타가 있다'는 제보를 받았고 매카트니의 악기임을 확인했다. 회프너 측은 악기의 도둑이 인근의 선술집 주인에게 푼돈과 공짜 맥주를 받고 이를 팔았다고 설명했다.


매카트니 측은 기타에 약간의 손상이 있지만 수리를 거치면 곧 연주가 가능하다고 알렸다.


일각에선 이 악기가 경매에 나오면 미국 밴드 ‘너바나’의 보컬 커트 코베인이 썼던 기타가 2020년 490만 파운드(약 82억 원)에 팔린 것보다 더 비싸게 팔릴 것으로 예상한다. 과거 비틀스의 다른 멤버 존 레넌 또한 1963년 기타를 도난당했다가 수십 년 만에 되찾았다. 해당 기타는 2015년 경매에서 190만파운드(약 32억 원)에 낙찰됐다.


글=김세윤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2.19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김세윤의 ...

gasout@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