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경기남도-경기북도 분도, 마침내 실현될까

한동훈 위원장 의정부에서 "목련 피는 4월 되면 경기북부 새로운 중심 될 것"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후 경기 의정부시 제일시장 번영회에서 열린 의정부 시민들과의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2대 국회 개원 즉시 경기도 분도(分道)를 추진하겠다고 밝혀 수십여년간 논의됐던 경기 분도가 현실화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 위원장은 16일 경기 의정부 제일시장에서 시민 간담회를 열고 "서울편입·경기분도 원샷법을 발의해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여당이 진행중인 김포와 하남 등 경기 일부 지역의 서울 편입 관련법, 그리고 경기도를 남북도로 분도하는 법을 22대 국회 개원 직후 한번에 추진하겠다는 뜻이다. 

 

한 위원장은 "의정부를 비롯한 경기 북쪽 지역은 군사 관련, 그리고 수도권이라는 중첩적인 규제로 제대로 발전하기 어려웠다"며 "경기도라는 행정구역 체제로는 경기북도의 핵심 도시들의 이익을 반영하고 그 개선에 집중하기가 어렵다"고 주장했다.

그는 경기 분도를 현 여당이 꾸준히 주장해왔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한 위원장은 "경기분도는 1987년에 대선 후보에서 노태우 후보가 제일 먼저 냈다. 1992년 우리 당의 전신인 정당의 후보로 출마했던 김영삼 후보도 역시 약속했다"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서로 여야의 문제가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경기 북부가 사실상 차별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부 지역의 군사보호구역과 그린벨트 등 규제를 언급하며 "수도권으로서의 혜택은 제대로 받지 못하면서 남부와 같은 방식으로, 수도권이라는 이유로 수도권정비계획법에 의해서 개발이 제한됐다. 이 부분의 문제를 경기북부, 의정부의 관점에서 해결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집권여당으로 분도를 반드시 이뤄내겠다고 다짐하며 "목련이 피는 4월이 되면 이곳 의정부는 경기북부의 새로운 중심으로 새로운 산업과 주거의 중심으로 문화의 중심으로 다시 태어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2.17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월간조선 정치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