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이재명 특혜 이송 논란'②/다른 환자의 치료받을 기회 '후순위'로 밀리지 않았나?

'특혜 시비' 없애려면 당일 다른 환자 관련 내역 낱낱이 공개해야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이른바 '이재명 헬기 특혜 이송'과 관련해서 사건 당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현장에서 보좌했던 인사가 '불법성 조사'를 촉구했다. 

 

김지호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부실장은 5일, '이재명 헬기 특혜 이송'에 대해 “환자 보호자를 대신할 보좌진으로서 환자가 정신적 지지를 받을 수 있는 가족의 간호를 받을 수 있게 병원에 요청한 것이 위법하며 윤리적으로 비난받고 사과해야 할 일인지 묻고 싶다”고 반문하는 내용의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 

 

김지호 부실장은 이 글에서 “부산대 외상센터에서 결정하고 시행한 의료행위에 대해서 왜 부산의사회는 의료행위의 결정권이 없는 저와 민주당을 비난하냐”며 “의혹이 풀리지 않으면 환자 전원과 닥터 헬기 이송의 불법성에 대해서 조사 의뢰 하시면 명쾌하게 밝혀질 일”이라고 주장했다. 

 

김지호 부실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충분히 수술을 할 여건이 되는데도 부산대 권역외상센터에서 서울대병원으로 '전원'하고, 그 과정에서 도서산간 벽지 소재 응급환자 등의 구급·구조를 위해 운용하는 119헬기를 타고 부산에서 서울까지 이동한 일과 관련해서 '이재명과 더불어민주당'은 전혀 관련이 없다는 식으로 주장했다. 그러면서 수사 당국에 '불법성 조사'를 강조했다. 

 

'이재명 헬기 특혜 이송' 논란과 관련해서 불법성이 지적될 가능성이 있는 대목은 여러 가지다. 

 

둘째, '이재명 수술'을 했던 서울대병원 측은 부산대병원 권역외상센터에서 '이재명 전원'을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부산대병원 권역외상센터장은 이를 부인했다. 그는 당시 이재명 대표 측이 서울대병원으로의 '전원'을 요청했고 했다. 그렇다면 '특혜 논란'이 제기된 '이재명 전원'은 누구에 의한 것인지 밝힐 필요가 있다. 

 

부산대병원 권역외상센터는 이재명 대표 이송 후 응급처치를 하고 CT 등을 찍은 뒤 수술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그런데 서울대병원에 먼저 '이재명 전원'을 요청했다는 주장은 정황상 부자연스럽다. 

 

서울대병원이 '이재명 전원'을 부산대병원에 요청했다는 것도 마찬가지다. 서울대병원이 이재명 대표을 24시간 밀착 감시하는 것도 아니고, 그의 동향 보도를 실시간으로 관찰하면서 '이재명 수술은 우리가 꼭 해야 한다'는 식으로 결심한 게 아닌 이상 서울대병원이 부산대병원에 먼저 '이재명 전원'을 요구했다는 주장 역시 상식적으로 설득력이 부족하다. 

 

결국, 부산대병원 권역외상센터의 주장대로 이재명 대표의 '서울대병원 전원'은 이 대표 측의 요구에 따른 것이었다고 해석하는 게 더 자연스러운 측면이 있다. 부산대병원은 이 대표 가족이 '간병 편의' 등을 위해 서울대병원으로의 전원을 요청했다는 취지로 주장했다. 

 

'이재명 비서실장'인 천준호 의원이 서울대병원 관계자와의 통화를 연결해 '이재명 전원'에 대해 얘기를 나눴다고도 했다. 서울대병원이 실제 이재명 대표 측의 요청을 받고 부산대병원에 '이재명 전원'을 얘기했다면, 더불어민주당과 서울대병원 사이에 오간 '이재명 전원 관련 논의'의 '적법성'을 따져봐야 할 수도 있다. 더불어민주당 인사 주장대로 불법성에 관한 조사를 관계 당국에서 추후에 할 필요가 있다. 

 

논란 확산을 막기 위해 서울대병원은 다른 환자의 권익을 침해하지 않은 상태에서 '이재명 전원'을 결정했다는 점을 밝혀야 할 수도 있다. 정말 다른 환자의 치료받을 권리, 수술 일정, 중환자실 이용 순서 등을 침해하거나 일방적으로 바꾸지 않고, '이재명 수술·치료·입원'을 맡겠다고 했다는 점을 국민 앞에 명백하게 밝혀야 '특혜' 시비가 잦아들 수 있기 때문이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4.01.06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