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역시 또 이름만 거창했던 '명낙회동'...서로의 '명분' 위한 요식행위에 불과

'엄중 낙연'은 '이재명당'과 결별하고 '김대중당' 부활할 수 있을까?

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thegood@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같은 당의 전임 대표인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30일 오전 소위 '명낙회동'을 했지만, 아무런 성과 없이 끝났다. 온갖 범죄 혐의와 각종 의혹에도 당 대표직을 고수하겠다는 이재명 대표와 '이재명 사퇴'를 요구하는 이낙연 전 총리의 입장 차이만 확인한 자리였던 셈이다. 결국 서로의 향후 정치 행보를 위한 '명분쌓기'용 만남이었다고 할 수 있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에 따르면 이날 만남에서 이재명 대표는 이낙연 전 총리의 '이재명의 당 대표 사퇴와 통합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주장에 대해 "당은 기존 시스템이 있다. 당원과 국민의 의사가 있어서 존중해야 한다"며 "따라서 사퇴나 비대위를 수용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또, 이재명 대표는 "엄중한 시기인데 당을 나가는 것보다 당 안에서 가능한 길을 찾는 게 중요하다"며 "특히 이낙연 대표님이 민주당의 정신과 가치를 지키는 것은 당을 나가는 게 아니라 당 안에서 지켜 나가야 한다"며 표면적으로는 '이낙연 탈당'을 만류하는 발언을 했다. 

 

이재명 대표와 이낙연 전 총리는 이날 만남에서 사실상 의미있는 말을 나누지 못하고, 회동 55분만에 각자 자리를 떴다. 회동을 마친 직후, 이재명 대표는 취재진 앞에서 이 전 총리에게 "(탈당과 신당 창당을) 다시 한번 깊이 재고해주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한 뒤 먼저 떠났다. 

 

이에 이낙연 전 총리는 "오늘 변화의 의지를 이 대표로부터 확인하고 싶었으나 안타깝게도 확인할 수 없었다"라고 밝혔다. 그에 따르면 이재명 대표는 이날 이뤄진 소위 '명낙회동'에서 '통합비대위'를 거부했다. 

 

사실, 이낙연 전 총리의 '이재명 당 대표 사퇴' '통합비대위 구성'은 애초부터 수용 가능성이 '0'인 요구였다고 할 수 있다. 더구나 그 대상이 '이재명'일 경우에는 더욱 그렇다. 

 

이재명 대표는 대선 기간 제기된 각종 의혹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대선 패배 직후 아무런 연고 없는 민주당 '텃밭'에 나가 국회의원직을 차지했다. 국회 입성 후 당 대표 선거에서 나서서 당선된 뒤 더불어민주당을 '이재명당'으로 만들었다는 비판을 받는다. 

 

'국민의 대리인'으로서 행정부 견제·비판·감시를 위해 행사돼야 할 '불체포특권'을 자신의 '구치소행'을 막는 데 썼다는 지적도 있다. 집권 세력의 국정 운영 견제 세력으로 자리매김해야 할 야당이 지지층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하고 그저 특정인을 위한 '무능 방탄 정당'으로 전락했다는 질타가 당 안팎에서 쇄도하는데도 '당 대표' 자리를 내놓지 않은 이재명 대표가 '자진 사퇴'를 받아들일 수 있을까. 

 

이에 대해 이낙연 전 총리는 "민주당이 국민으로부터 대안으로 인정받지 못하는 것은 단합하지 않아서가 아니라 변화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오늘 민주당의 변화 의지를 확인할 수 없었던 게 매우 안타깝다"고 한탄했다. 

 

그러면서 탈당 여부에 대해서는 "당 안팎에서 충정 어린 제안이 있었기 때문에 그에 대한 응답을 기다렸으나 어떠한 응답도 듣지 못했다"며 "좀 더 가치 있는 일을 위해서 제 갈 길을 가겠다"라고 답했다. 

 

평소 '엄중 낙연'이란 식으로 우유부담함을 조롱당한 이낙연 전 총리가 얘기하는 '제 갈 길'은 과연 무엇일까. '이재명과 동행하는 길'이 아니고, '이재명당'과 같이 가는 길이 아니라고 가정한다면, 결국 '이낙연 신당'을 만들어 호남 지역을 기반으로 하는 '김대중당'을 부활하고, '민주당 정통성'을 가져가겠다는 얘기일 수밖에 없다. 

 

글=박희석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12.3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박희석 ‘시시비비’

thegood@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