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한동훈-이재명 첫 만남, 무슨 이야기 나눴나

감정싸움보다 국민 위해 힘 모으자는 데 의견 모아... 이재명 "가치대립 아니면 최대한 협조"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민주당 대표실을 예방한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환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9일 민주당 대표실에서 만났다. 두 사람은 여야 대표 자격으로 처음 대면했고, 대화의 정치를 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 그러나 서로 '검사를 사칭한 분'(한동훈->이재명), '윤석열 대통령 아바타(이재명->한동훈)'라고 비난한 사이인 만큼 긴장감은 존재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인선을 마치고 오후에 이 대표를 예방했다. 두 사람은 악수를 나누고 웃으며 사진을 찍었다. 한 위원장은 "환대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여야 대표로 서로 다른 점도 많겠지만 국민의, 국민을 위한 정치를 한다는 공통점을 더 크게 보고 건설적인 대화를 많이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국민의힘이 하고자 하는 일에 대해 민주당은 언제든지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며 "하고자 하는 일 제안해 주시면, 저희가 가치적으로 대립되는 게 아닌 한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화답했다. 


이어 두 사람은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는 두 사람은 이태원참사특별법과 내년 총선에 적용할 선거제 개편 관련 대화를 나눴다.  회동 직후 한 위원장은 "힘겨루기나 감정싸움을 하지 말고 국민에게 도움이 되는 정치를, 효율적인 정치를 하자는 말씀을 분위기 좋게 나눴다"고 했다.

 

한 위원장은 비대위원장 취임사에서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 586 세력 등을 향해 날선 비난을 쏟아낸 바 있지만 이날 회동에서는 특검 등 민감한 이야기는 나누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12.3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월간조선 정치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