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한파특보 내린 연휴 마지막날, 실제 아침 기온은

철원 -25.5도, 서울 -16.4도.... 체감온도는 철원 -39.3도, 서울 -25.5도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연휴 마지막날 귀경길에 나선 차량들로 고속도로가 정체를 빚고 있다. 사진=뉴시스

설 연휴 마지막날인 24일, 일부 지역에서 영하 20도 안팎의 최강 한파가 닥폈다.


24일 전국에 한파특보가 발령된 가운데 오전 6시 기준 강원 철원군(임남면)은 기온이 영하 25.5도, 체감온도는 영하 39.3도까지 떨어졌다. 화천군(상서면)은 오전 7시 기준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20.6도이고 최저체감온도는 영하 27.2도였다.


경기 파주시와 동두천시는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7.8도이고 최저체감온도가 각각 영하 26.1도와 영하 26.0도였다. 서울은 기온과 체감온도가 각각 영하 16.4도와 영하 25.5도까지 내려갔다.


 

이를 비롯해 경기북부와 강원내륙·산지는 기온이 영하 20도 내외, 나머지 중부지방은 영하 15도에서 영하 10도 사이, 남부지방은 영하 10도에서 영하 5도 사이까지 떨어졌다.


다른 주요 도시 최저기온은 인천 영하 16.2도(최저체감온도 영하 27.3도), 대전 영하 11.7도(영하 19.5도), 광주 영하 8.0도(영하 13.7도), 대구 영하 8.9도(영하 18.2도), 울산 영하 5.6도(영하 11.7도), 부산 영하 4.4도(영하 10.8도)다.

낮에도 한겨울 해 뜨기 전처럼 춥겠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영하 14도에서 영하 3도 사이에 머물 것으로 예상된다.

연휴 이후 첫 출근일인 25일 아침은 이날 아침보다 더 추울 전망이다.  25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23도에서 영하 9도 사이일 것으로 보이며,  기온은 25일 오후부터 차차 올라 26일 평년 수준을 되찾겠다.

이번 추위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밀려 내려오면서 발생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3.01.2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