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기자수첩

네티즌들, 윤 대통령의 이승만 소환에 대해 "역대 어느 대통령도 못한 말" 반응

윤 대통령, 스위스동포만찬에서 "이승만 대통령, 1933년 제네바 찾아 국제사회를 대상으로 대한독립 탄원"

배진영  월간조선 기자 ironheel@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다보스포럼 참석차 스위스를 방문 중이던 윤석열 대통령은 1월 17일 ‘스위스 동포 초청 만찬 간담회’에서 이승만 전 대통령을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이승만 대통령은 1933년에 제네바를 찾아 국제사회를 대상으로 대한독립을 탄원했다”면서 “이승만 대통령의 제자였던 이한호 지사는 스위스 현지에서 조국의 독립을 위해 헌신했고, 양국 간 체육 교류에도 큰 발자국을 남겼다”고 말했다.

과문의 탓인지는 몰라도 대한민국 대통령이 공식적인 자리에서 ‘이승만’이라는 이름을 긍정적인 의미를 담아 입에 올린 것은 역사상 처음 있는 일이 아닌가 싶다. 박정희 전 대통령은 1965년 7월 27일 이승만 대통령 장례식에서 “당신은 조국을 위한 어린양으로 희생되었습니다”라면서 추도사를 올리기는 했지만, 이는 정일권 당시 국무총리가 대독했다. 이후 역대 대통령들도 재임 중 이승만 대통령에 대해 공식적으로 인사를 차릴 기회가 없었다.

윤석열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이던 2021년 10월 26일 국립서울현충원의 이승만, 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한 바 있다.

스위스 동포 만찬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이승만 전 대통령을 언급한 사실은 소셜미디어서비스(SNS)를 통해 알려지면서 잔잔한 감동을 안겨 주고 있다. 이승만 전 대통령을 존경하는 이들은 “역대 어느 대통령도 하지 못했던 말...현직 대통령에게서 이승만 대통령을 언급하는 말을 듣는 날이 올 줄은 몰랐네요” “눈물이 나려고 하네요.” “정말 신기합니다. 보수연 하는 어떤 대통령도 못한 일을 하시네요. 가슴 뿌듯해요.”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승만 전 대통령은 중국의 만주침략(만주사변)에 대해 논의하는 국제연맹 회의가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자 1933년 1월 ~ 5월 스위스를 방문, 각국 외교관들과 언론을 상대로 일제의 침략을 규탄하고 한국 독립을 호소하는 활동을 벌였다. 이 시기 이승만 전 대통령은 25살 연하인 오스트리아 여성 프란체스카 도너와 만나 사랑을 키우다가 이듬해 10월 결혼했다.

입력 : 2023.01.2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배진영 ‘어제 오늘 내일’

ironheel@chosun.com 어려서부터 독서를 좋아했습니다. 2000년부터 〈월간조선〉기자로 일하면서 주로 한국현대사나 우리 사회의 이념갈등에 대한 기사를 많이 써 왔습니다. 지난 70여 년 동안 대한민국이 이룩한 성취를 긍정적으로 생각하면서,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의 내용을 어떻게 채워나가는 것이 바람직한가를 고민하고 있습니다. 2012년 조국과 자유의 의미를 생각하게 하는 45권의 책을 소개하는 〈책으로 세상읽기〉를 펴냈습니다. 공저한 책으로 〈억지와 위선〉 〈이승만깨기; 이승만에 씌워진 7가지 누명〉 〈시간을 달리는 남자〉lt;박정희 바로보기gt; 등이 있습니다.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