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단독입수] 전두환 전 대통령 1주기, 유골은 아직 연희동에

유골함 등 연희동 내부 사진 최초공개

오동룡  조선뉴스프레스 취재기획위원·군사전문기자 gomsi@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연희동 전두환 전 대통령 자택 접견실의 영정사진과 유골함, 무궁화대훈장. 사진=이순자 여사 제공

 

11월 23일은 전두환 전 대통령의 1주기다. 전 전 대통령의 유골은 1년째 연희동 자택에 안치돼 있다. 

 

기자는 지난 9월 29일 이순자 여사 인터뷰를 위해 연희동을 찾았다.  접견실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영정 사진과 신위(神位), 그리고 유골함, 그의 회고록이 자리한 빈소(殯所)로 용도가 바뀌어 있었다. 

 

 

yu3.jpg

       사진제공=이순자 여사

접견실에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가 있다. 뒷편 대형 병풍은 전두환 대통령의 취임사를 서예로 쓴 것이다.

 

 

KakaoTalk_20221122_115022695_02.png

                         사진제공=이순자 여사

 접견실 입구에 걸린 《반야심경(般若心經)》 은 전두환 전 대통령이 2007년 이순자 여사가 수술의 성공 여부를 장담할 수 없는 큰 수술을 받게 되자 치유를 기원하는 심정으로 쓴 것이라고 했다. 


 

yu2.jpg

       사진제공=이순자 여사

 전두환 전 대통령이 사용하던 서재는 생전의 모습 그대로 보존돼 있다. 

 

 

yu4.jpg

       사진제공=이순자 여사

   서재에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각종 활동 사진과 함께 전 전 대통령의 양친 사진이 걸려 있다. 

 

 

KakaoTalk_20221122_151239018.jpg

      사진촬영=주민욱 씨영상미디어 기자

 이순자 여사는 접견실에서 기자(오른쪽)와 장시간의 인터뷰를 가졌다. 왼편에 전 전 대통령의 영정사진과 유골함이 보인다. 인터뷰 내용은 월간조선 2022년 11월호(상)와 12월호(하)에서 볼 수 있다.  

 

 

 

글=오동룡 조선뉴스프레스 취재기획위원·군사전문기자 

 

입력 : 2022.11.2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오동룡 ‘밀리터리 인사이드’

gomsi@chosun.com 기자클럽 「Soldier’s Story」는 국내 최초로 軍人들의 이야기를 전문으로 다루는 軍隊版 「피플」지면입니다. 「Soldier’s Story」에서는 한국戰과 월남戰을 치룬 老兵들의 인터뷰를 통해 이들이 후손들에게 전하는 전쟁의 메시지를 전달하려고 합니다. 또한 전후방에서 묵묵하게 맡은 바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軍人들의 哀歡과 話題 등도 발굴해 기사로 담아낼 예정입니다. 기자클럽 「Soldier’s Story」에 제보할 내용이 있으시면 이메일(gomsichosun.com)로 연락주십시오.
댓글달기 1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h16604 (2022-11-27)

    빨리 대한민국이 법치국가로 정상화되어야겠습니다. 좌빨들을 모두 북송해 버려야 합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