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공군 11전투비행단, 한·미 연합 대테러 훈련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liberty@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2일 공군 제11전투비행단이 대구기지 내 미군 지역에서 발생한 테러 상황을 가정해 ‘한·미 연합 대테러훈련’을 했다.


군사시설에 대한 무인항공기 테러가 발생했을 때 테러 대응 절차와 한미 합동조사팀의 임무 수행 절차를 동시에 숙달하기 위한 훈련이다.


한미 연합 대테러훈련에는 11전비 대테러초동조치팀 80여 명, 안보지원부대, 미 OSI 등으로 구성된 한미 연합 합동조사팀이 함께했다.


불법 무인항공기가 기지에 침투하여 추락한 상황이 전파되며 훈련은 시작됐다. 신고를 받은 대테러 초동조치팀은 현장에 즉각 출동해 차단선을 구축하고, 무인항공기와 폭발물·화생방 상황에 대한 초기 정찰을 했다.


이후 한미 연합 현장지휘본부가 구성돼 테러 상황에 대한 위협을 분석했다. 대테러 합동조사팀은 대공·테러 혐의점을 파악하고 결과를 보고하며 훈련을 종료했다.


나정흠 11전비 기지방호전대장은 “훈련은 한미 간 테러 위협에 대한 전파체계와 연합작전 수행 절차를 점검하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테러 상황에 대비하여 공고한 연합작전 능력을 갖추겠다”고 말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9.22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