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윤석열 대통령 유엔 기조연설, 어떤 메시지 담았나

자유와 연대 강조.... 국제사회에서 대한민국의 역할과 방향 제시하는 데 중점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sjkwon@chosun.com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윤석열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윤석열 대통령이 유엔 기조연설을 통해 자유와 연대(Freedom and Solidarity)를 강조했다.  정치를 시작한 후부터 줄곧 강조해온 단어다. 윤 대통령은 11분간의 연설에서 자유라는 단어를 21번 사용했다. 


윤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7자 유엔총회에서 10번째 기조연설자로 연단에 올라 우리말로 연설을 하고 "국제사회가 직면한 위기는 자유라는 보편적 가치 공유와 연대 정신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연설 제목은 '자유와 연대:전환기 해법의 모색(Freedom and Solidarity: Answers to the Watershed Moment)'이다. 

 

윤 대통령은 먼저 국제사회의 위기에 대해 지적했다. 그는 "핵무기 등 살상무기, 인권 집단 유린으로 자유와 평화에 대한 위협이 이어지고 있다"며 연대를 통해 극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 국가 내에서 개인의 자유가 위협받을 때 공동체로 연대해 위협을 제거하고 자유를 지켜야 하듯, 국제사회에서도 어느 세계 시민이나 국가의 자유가 위협받을 때 국제사회가 연대해 그 자유를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엔의 역할도 여러 차례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위기를 극복하고 해결책을 모색하는 출발점은 그동안 보편적으로 받아들이고 축적해온 국제 규범체계와 유엔 시스템을 존중하고 연대하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자유와 연대의 정신에 입각한 유엔의 시스템과 그동안 보편적으로 국제사회가 인정받아온 규범 체계가 더욱 강력하게 지지되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대한민국이 국제사회에서 어려운 나라에 대한 지원 등 책임과 역할을 다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특히 글로벌 보건체계 강화, 백신 관련 글로벌펀드, 개발도상국의 기후변화문제 등에 대한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의 유엔 기조연설에 대한 여야의 반응은 엇갈렸다. 국민의힘은 국제사회 연대를 강조해 대한민국의 외교 방향을 분명히 했다는 점과 국제사회의 리더로 자리매김했다는 점을 높게 평가했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21일 논평을 통해 "대한민국이 국제사회의 자유와 연대를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하는 '글로벌 중추국가'로의 도약을 알리는 선언"이라고 평가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측은 "구체적인 내용이 없어 공허하고 추상적"이라고 비판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의 '자유'는 추상적인 구호에 그쳤고 국제사회의 흐름과도 동떨어져 있다는 인상을 지우기 어렵다"고 말했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9.2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