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대만 방문한 美 펠로시 하원 의장, 시진핑 직접 공격 "시 주석이 인권과 법치 무시"

미중 갈등 고조.... 무력 대응 예고했던 중국은 어떻게 나올까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2일(현지시간) 대만 타이베이 쑹산 공항에서 조지프 우 대만 외교장관과 대화하며 걸어 나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대만 방문- 여부를 놓고 중국으로부터 압박을 받았던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2일 대만에 도착했다.  

 

앞서 대만을 자국 영토로 간주하고 있는 중국이 계속 경고했지만 펠로시 의장은 방문을 강행했다. 뿐만아니라  “시진핑 국가주석이 집권을 강화하면서 인권과 법치에 대한 무시를 지속하고 있다”고 시 주석을 직접 공격해 미중간 갈등이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펠로시 의장은 2일 밤 대만 타이베이 쑹산공항에 도착한 이후 낸 첫 성명에서 "대만의 민주주의를 지지하려는 확고한 약속에 따라 대만에 왔다:며 “전 세계가 독재와 민주주의 사이에서 선택을 마주한 상황에서 2300만 대만 국민에 대한 미국의 연대는 오늘날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펠로시 의장은 미국에서 대통령과 부통령에 이어 의전서열 3위로, 1997년 4월 뉴트 깅그리치 하원의장 이후 25년여 만에 대만을 직접 찾은 미국 최고위급 인사다.


펠로시 의장은 대만의 민주주의 수호를 강조하며  “시진핑 국가주석이 집권을 강화하면서 인권과 법치에 대한 무시를 지속하고 있다”며 “우리는 대만의 자유와 민주주의가 존중 받아야 한다는 약속을 이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타이베이에 위치한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숙박한 후 3일 대만 총통 면담, 입법원(의회)과 인권박물관 방문, 중국 반체제 인사 면담 등의 일정을 소화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중국은 펠로시 의장이 대만을 방문할 경우 무력대응도 불사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미국과 중국간 갈등이 한층 심화될 전망이다.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8.0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