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민주당 의원들 1박2일 난상토론, 이재명 대표 되면 어떤 일이?

친문계가 이재명 출마자제 압박했다는데.... 그 이유는

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열린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당권경쟁이 시작되는 가운데 민주당이 의원 워크숍을 통해 난상토론을 가졌다. 이재명 의원이 당 대표가 되면 분당의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어서 논란이 이어질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은 23부터 24일까지 충남 예산군의 한 리조트에서 워크숍을 열고 1박 2일간 당 혁신 방안을 논의했다.  대선과 지방선거 참패 원인을 분석하고 쇄신안을 마련하자는 취지로 마련된 행사에는 의원 대부분인 155명이 참석했고 난상토론이 이어졌다.

특히 위기의 민주당을 누가 이끌어나갈 것이냐에 대한 논의가 주를 이뤘다. 현재 대선 패배의 원인을 놓고 후보였던 이재명 의원과 그 측근들, 그리고 반이재명계의 갈등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를 1박2일동안 '끝장토론'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의원들도 적지 않았다. 
 
물론 당 지도부는 단합을 통해 유능한 야당을 만들어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우상호 비대위원장은 "선거 패배 후유증을 극복하고 다시 힘차게 전진하기 위해 워크숍을 마련했고, 서로 마음 상하지 마시고 동지애를 갖고 싶은 토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재명 의원은 워크숍 시작 이후 늦게 도착했다. 도착 후 기자들의 질문에 "아직 어떤 결정을 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고 의원님들 포함해 당원과 국민 여러분의 의견을 낮은 자세로 열심히 듣는 중"이라고 했다. 당 대표 선거 출마 여부에 대해서도 "천천히 생각해보겠다"라는 답만 내놓았다. 
 
의원들은 추첨을 통해 15개조로 나뉘어 분임토론을 가졌다. 이 과정에서 당권주자인 이재명 의원과 친문계의 대표격인 홍영표 의원이 같은 조에 배정돼 긴장감이 고조되기도 했다. 
 
앞서 친문계 설훈 의원은 이재명 의원에게 출마를 자제하라고 직접 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설 의원은 지난 22일 이재명 의원의 국회 사무실을 찾아 10분간 만남을 가졌다. 설 의원은 대선 후 줄곧 이재명 의원의 대선패배 책임론을 제기해왔다. 이 만남 자리에서 전당대회 불출마 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사실여부는 밝혀지지 않았다.
 
한편 민주당 전당대회를 앞두고 이재명 후보의 출마 여부에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친이재명계에 맞설 친문재인계 및 친이낙연계의 후보에도 관심이 쏠리는 상황이다. '문재인의 3철'로 불렸던 전해철 의원은 불출마를 선언했고 원내대표를 지낸 홍영표 의원에 시선이 집중된다. 
 
또 이재명 의원이 당 대표가 되면 지난 2015년 초선의원이었던 문재인 전 대통령이 당 대표를 맡았던 상황과 유사한 일이 벌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당 안팎의 우려도 커지고 있다.
 
참고기사
https://monthly.chosun.com/client/news/viw.asp?ctcd=A&nNewsNumb=202207100018
 
 
 
글=권세진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6.24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권세진 ‘별별이슈’

sjkwon@chosun.com 인터넷뉴스팀장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