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천안함 생존 장병, 23일 잠실구장에서 프로야구 시구

시구는 천안함 전 함장인 최원일 예비역 대령, 시타는 고 이상희 하사 부친인 이성우 유족회장이 맡아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23일 천안함 생존 장병과 유가족이 함께하는 프로야구 시구 행사가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다.


23일 국가보훈처는 “박민식 국가보훈처장과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 이성우 천안함 유가족협의회 회장이 이날 오후 6시 30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개최되는 한화이글스와 엘지(LG)트윈스의 프로야구 경기에서 ‘나라사랑 시구’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프로야구 구단 엘지(LG)트윈스와 협업하여 진행하는 이번 시구 행사에는 최원일 전 함장, 이성우 회장, 천안함 생존 장병과 유가족 등 20여 명을 초청해 경기도 관람한다.


보훈처에 따르면 시구 행사에서 최원일 전 함장이 시구를, 이성우 회장은 시타를,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나라를 지킨 영웅을 제대로 예우하고 받들겠다는 의미로 시포자로 나선다.


시구자인 최원일 전 함장은 2021년 전역 후 현재 사단법인 326호국보훈연구소 소장을 지내며 천안함 장병의 명예 회복과 생존 장병 지원 활동을 하고 있다.


시타자인 이성우 유족회장은 故 이상희 하사의 부친으로 천안함 전사자의 호국정신을 계승하는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시포자인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부친인 고 박순유 중령이 베트남전에서 맹호부대를 지휘하다 1972년 6월 전사한 보훈 가족이다.


시구자인 최원일 전 함장은 천안함 생존 장병 58명을 상징하는 58번, 시타자인 이성우 유족회장은 천안함 피격으로 전사한 46용사를 의미하는 46번, 그리고 시포자인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천안함의 함선 번호인 ‘피시시(PCC)-772'의 772번을 새긴 야구복(상의)을 입고 시구를 진행한다. 


이날 국방부근무지원단 군악대대는 애국가 제창과 연주도 예정돼 있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이번 나라사랑 시구행사는 나라를 지킨 영웅들을 국민과 함께 기억하고 감사한 마음을 전하기 위해 마련했다”며 “호국보훈의 달 뿐만 아니라 우리 국민이 생활 속에서 호국영웅들을 기억하고 존경하는 문화가 확산되기를 바란다. 국가보훈처 역시 국가유공자와 가족들이 자긍심을 갖는 보훈 문화 조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국가보훈처는 이날 시구에 앞서 잠실야구장 1루 내야석 입구에서 ‘나라사랑 큰 나무 달기 운동’ 등 각종 행사를 진행한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6.2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