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6·25 전쟁 참전 유엔군 용사, 6·25 72주년 맞아 방한

이번 방한 최고령 참전용사는 97세 호주 제럴드 세퍼드씨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국가보훈처

6·25전쟁 제72주년을 맞아 당시 참전했던 해외 참전용사와 그 가족들이 방한한다. 


22일 국가보훈처는 “23일부터 28일까지 5박 6일 일정으로 9개국 유엔 참전국 참전용사와 가족 41명, 해외에 거주 중인 교포 참전용사와 가족 19명 등 60명을 한국으로 초청해 재방한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올해 재방한 행사 주제는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영웅들을 모십니다’이다.


이번 재방한 행사를 통해 한국을 찾은 호주 제럴드 세퍼드 참전용사(97세, 1926년생)는 재방한 참전용사 중 최고령자이다. 1952년 6월부터 같은 해 10월까지 호주 해군의 이등병 선원으로 참전해 해주만 전투 등에서 활약했다.


영국 빅터 스위프트(89세, 1934년생) 참전용사는 1953년부터 1954년까지 영국 육군 상병으로 참전해 후크고지 전투 등에서 싸웠다.



미국 캘리포니아에 사는 교포 참전용사 이천봉씨는 간호장교로 참전한 부인 노재덕 참전용사와 함께 부부 참전용사로 한국을 찾는다.


1976년 판문점 도끼만행 사건 당시 주한미군으로 비무장지대(DMZ)에서 복무한 데이빗 페나플로씨가 한국인 부인과 함께 방한한다. 페나플로씨의 부친과 두 삼촌은 6·25전쟁에 참전했다.


캐나다 군사학교 재학생으로 한국 육군사관학교 교환학생으로 온 제이곱 트렌터 생도도 이번 재방한 행사에 참여한다. 그의 증조부는 1950년 12월 참전 후 이듬해인 1951년 10월 경기도 연천 북방 고왕산 355고지 전투에서 전사했다. 현재 부산 유엔기념공원에 안장돼 있다.


 제이곱 트렌터 생도는 “훗날 캐나다 무관이 되어 증조부가 목숨 바쳐 지켜낸 한국에 다시 돌아오고 싶다”고 밝혔다.


재방한 참전용사와 유족은 24일 참전 유공자 위로연 참석을 시작으로 6·25전쟁 제72주년 중앙행사, 청와대, 임진각 방문, 국립서울현충원 참배, 보훈처장 주관 감사 만찬 등에 참석한다.


 박민식 국가보훈처장은 “22개 유엔 참전국과 유엔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공헌에 대한 감사와 예우를 다하는 국제보훈사업을 통해 ‘은혜를 잊지 않고 보답하는 나라’라는 이미지를 알리고 품격 높은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유엔 참전용사 재방한 사업은 6·25전쟁을 기억하고 유엔 참전용사들의 고귀한 희생과 헌신에 대해 대한민국 정부 차원의 예우와 감사의 뜻을 표하기 위해 1975년부터 시작한 행사다. 지금까지 22개국 3만3445명이 초청됐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6.23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