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 "누리호 발사 성공"

자체 기술로 성공한 세계 7번째 실용급 위성 발사국으로

하주희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순수 국내 기술로 설계 및 제작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우주로 날아오르고 있다. 실제 기능이 없는 모사체(더미) 위성만 실렸던 1차 발사와 달리 이번 2차 발사 누리호에는 성능검증위성과 4기의 큐브위성이 탑재됐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 Korea Space Launch Vehicle-II)가 오늘(21일)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은 오늘 4시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에서 누리호를 2차 발사했다. 과기정통부 이종호 장관은 5시 10분경 누리호 발사 성공을 발표했다. 
 
누리호는 순수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됐다. 2010년 3월 개발을 시작했다. 12년 3개월동안 250여명의 연구개발 인력이 투입됐다. 전 과정이 국내 기술로 진행했다. 투입된 예산은 약 1조9527억원. 
 
총 길이 47.2m, 중량 200t 규모의 발사체로 개발됐다.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 저궤도(600∼800km)에 투입할 능력을 갖추도록 설계했는데, 지난해 10월 시도한 1차 발사는 최종 실패했다. 누리호 2차 발사에 성공하면 우리나라는 자력으로 실용급 인공위성을 발사하는 능력을 갖춘 7번째 국가가 된다.
 
이 장관은 발표 성공 후 질의응답에서 "우주청의 설립 필요성에 공감한다"며 "향후 정부 조직개편에 관한 논의에 맞춰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글=하주희 기자 

입력 : 2022.06.21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하주희 ‘블루칩’

everhope@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