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민주당, 오는 8월 열릴 전당대회 체제로 돌입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사진=뉴시스

20일 더불어민주당이 20일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 위원장 안규백 의원)를 공식 출범하며 8월 전당대회(전대) 체제로 들어섰다.


전준위는 오는 7월 11~12일까지 전대 규정을 마련할 계획이다. 쟁점은 ‘권리당원-일반 국민 투표’ 반영 비율과 ‘집단지도체제 전환’을 놓고 친이재명계(친명)와 친문 비이재명계(비명)간 마찰이 예상된다. 


이번 전대는 차기 총선 공천권을 갖는 지도부를 선출하기에 계파 간 경쟁이 더욱 치열할 전망이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전준위 첫 회에서 안규백 위원장은 “당의 역사성과 시대 정신을 고루 반영함으로써 누구나 합의할 수 있는 룰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원칙을 지키되 유연함을 잃지 않고 전준위 업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전당대회 일시는 8월 하순 주말(27~28일)을 잠정적으로 제시하면서 원활한 전국 순회 경선 일정을 고려해 내달 11~12일까지 규정을 마련하겠다고도 했다.


안 위원장은 “지금은 권리당원이 122만명을 넘어섰기에 대의원과의 표의 등가성을 그대로 두고 판단하기는 상당히 어렵지 않겠냐”고도 했다. 이는 전대 규칙 쟁점인 대의원과 권리당원 투표 반영 비율 조정을 시사한다는 의미이다.

 

현재 민주당 전대에서는 투표 반영 비율이 각각 대의원 45%, 권리당원 40%, 일반 국민 여론조사 10%, 일반 당원 5%이다. 이를 합산해 본투표 당락을 결정한다.


친명계는 강성 당원 지지층에서 우위인 만큼 권리당원 투표 반영 비율을 높이자고 주장하고 있으나 현역 의원이 다수인 친문 비명계는 대의원 비율 축소에 부정적이다.


비명계 일각에선 반복되온 강경파의 득세에 제동을 걸기 위해 대의원 비율을 낮추는 만큼 일반 국민 반영 비율을 높이자는 주장도 나온다. 


또 친명계 일각에선 전대 투표권을 부여하는 당원 가입 시점을 ‘6개월 전’에서 ‘3개월 전’으로 줄이자는 주장도 있다.


이재명 의원은 지난 18일 인천 계양산 야외공연장에서 지지자들과 사인회를 갖고 “정당에서는 당원들의 의사가 제대로 관철되는 게 필요하다. 당직은 당원에게, 공직은 국민에게 그게 큰 원칙”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박용진 의원은 자기 페이스북에 ‘민주국가에서 정당은 특정 세력이 아닌 국민의 것’이라는 이 의원의 과거 발언을 인용하며 “이 의원님 말대로 정당은 당원의 것이면서 또한 국민의 것이다. 민심을 외면한 정당은 민주국가의 정당일 수 없다”고 했다. 이는 일반 국민 반영 비율을 높이자는 주장이다.

이 밖에 전대 규칙과 함께 ‘집단지도체제’ 전환 문제도 쟁점이다. 당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 선출하는 현행 ‘투(two) 트랙’ 방식에서 대표와 최고위원을 동시에 뽑는 ‘원(one) 트랙’으로 바꿔 당대표의 힘을 분산하자는 의도이다.


차기 당대표는 2024년 22대 총선 공천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만큼 민주당 내 여러 계파가 지도부에 들어가 권력을 나누자는 것이 집단지도체제의 요지이다. 친명계가 강하게 거부하고 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6.2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