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NewsRoom Exclusive

승객 9000명 태우는 크루즈선이 곧장 고철로 팔린 이유

크루즈 발주사와 조선소 파산 때문

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목록
  • 프린트하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지난 19일(현지 시각) 블룸버그통신은 세계 최대 규모 크루즈선으로 건조 중인 ‘글로벌 드림 Ⅱ’가 진수되지 못 한 채 고철로 팔리게 됐다고 독일 크루즈 업계 전문지 ‘안 보르트’를 인용해 보도했다.


홍콩 크루즈 기업 ‘드림 크루즈’가 발주해 독일 발트해 연안 위스마르의 MV 베르프텐 조선소에서 건조해 온 이 크루즈선은 발주사와 조선소의 파산으로 매각 희망자를 찾아왔다.


그러나 새 주인을 찾지 못해 결국 선체는 고철로 선체 내부의 각종 기자재는 별도로 매각될 예정이다.


글로벌 드림 Ⅱ와 자매선인 ‘글로벌 드림’은 각각 승객 9000명을 태울 수 있어 승객 수용 능력 기준으로는 세계 최대 크루즈선이 될 예정이었다.


이들 크루즈선에는 테마파크, 멀티플렉스 영화관, 에스컬레이터 8개 세트 등을 갖추도록 설계됐다. 


그러나 발주사와 조선소의 모기업인 크루즈·리조트 그룹 겐팅 홍콩이 올해 초 코로나19 여파로 파산하면서 고철 신세가 됐다.


해당 조선소를 인수한 독일 중공업 기업 티센크루프 마린시스템스는 이 조선소에서 2024년부터 군함을 제조할 예정이어서 크루즈선 제작은 불가능하다.


글로벌 드림 Ⅱ보다 공사가 진전된 자매선 글로벌 드림은 진수식만 남겨놓은 상태여서 향후 경매 등을 거쳐 매각될 방침이다.


블룸버그통신은 겐팅 홍콩의 파산 이후 지난 5월 스웨덴의 페리 운영사인 스테나라인이 글로벌 드림 인수를 시도했으나 아시아의 크루즈 시장 불확실성을 이유로 포기했고 전했다.


글=이경훈 월간조선 기자

입력 : 2022.06.20

Copyright ⓒ 조선뉴스프레스 - 월간조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NewsRoom 인기기사
Magazine 인기기사
사진

이경훈 ‘현장으로’

liberty@chosun.com
댓글달기 0건
댓글달기는 로그인 하신 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

-